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몬순 강타’ 남아시아 집어 삼키다…“살 수가 없어요”
입력 2019.07.18 (16:38) 수정 2019.07.18 (17:35)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몬순 강타’ 남아시아 집어 삼키다…“살 수가 없어요”
동영상영역 끝
인도 등 남아시아 지역에서 '몬순 홍수'로 인명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고 NDTV 등 현지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최근 우기인 몬순 즉 계절풍 시즌을 맞은 인도 북부, 네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에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금까지 홍수 피해로 목숨을 잃은 이의 수가 300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갈 곳을 잃은 이재민도 수백만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도에서는 북부 비하르주, 동북부 아삼주 등을 중심으로 140명 이상이 불어난 물에 휩쓸리거나 산사태에 매몰돼 숨졌습니다.

지난 며칠간 폭우가 집중된 비하르주에서는 60여 명이 숨졌고 400만 명 이상이 비 피해를 겪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방글라데시는 국토 전체의 3분의 1가량이 물난리를 겪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사망자 수는 5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네팔과 파키스탄에서도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 당국은 앞으로도 비가 더 올 예정이라 추가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 [영상] ‘몬순 강타’ 남아시아 집어 삼키다…“살 수가 없어요”
    • 입력 2019.07.18 (16:38)
    • 수정 2019.07.18 (17:35)
    케이야
[영상] ‘몬순 강타’ 남아시아 집어 삼키다…“살 수가 없어요”
인도 등 남아시아 지역에서 '몬순 홍수'로 인명 피해가 급증하고 있다고 NDTV 등 현지 매체가 보도했습니다.

최근 우기인 몬순 즉 계절풍 시즌을 맞은 인도 북부, 네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등에 연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지금까지 홍수 피해로 목숨을 잃은 이의 수가 300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갈 곳을 잃은 이재민도 수백만 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도에서는 북부 비하르주, 동북부 아삼주 등을 중심으로 140명 이상이 불어난 물에 휩쓸리거나 산사태에 매몰돼 숨졌습니다.

지난 며칠간 폭우가 집중된 비하르주에서는 60여 명이 숨졌고 400만 명 이상이 비 피해를 겪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방글라데시는 국토 전체의 3분의 1가량이 물난리를 겪었다고 현지 매체는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사망자 수는 5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네팔과 파키스탄에서도 인명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현지 기상 당국은 앞으로도 비가 더 올 예정이라 추가 피해에 대비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