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가철 코앞인데”…호텔 예약사이트 폐쇄에 피해 잇따라
입력 2019.07.18 (18:12) 수정 2019.07.18 (18:29) KBS 경제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휴가철 코앞인데”…호텔 예약사이트 폐쇄에 피해 잇따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가오는 휴가철, 이미 여행 계획을 세우신 분들 참고하실 소식입니다.

한 호텔 예약사이트가 갑작스레 영업을 중단하면서, 해당 업체를 통해 숙소를 예약한 고객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내년 1월 필리핀 보라카이 가족 여행을 계획한 윤 모 씨는 최근 문자 한 통을 받았습니다.

윤 씨가 계약한 호텔 예약사이트가 문을 닫게 됐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즉시 업체에 연락했지만,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윤○○/호텔럭시닷컴 예약 고객 : "업체에 카톡을 해도 답변이 없었고 읽지 않는 상태고요. 전화를 해도 받지 않았습니다."]

이미 지난 3월 이 업체에 479만 원을 송금했지만, 리조트 측에 예약을 확인하니 "예약이 취소됐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윤○○/호텔럭시닷컴 예약 고객 : "정상적인 예약번호라고 확인을 받았기 때문에 저는 한 치의 의심도 하지 않고 (있었죠)."]

회사 주소를 찾아가 보니, 현재 영업은 중단된 상태였습니다.

바로 이곳인데요.

돈을 전부 지불한 예약만 믿고 이번 여름 휴가를 기다렸다가 리조트로부터 "예약이 안 돼 있다"는 황당한 말을 들은 고객도 있습니다.

[전○○/호텔럭시닷컴 예약 고객 : "호텔도 지금 예약이 안 된 상황이고요. 비행기도 취소해서 저희는 이제 여름 계획이 완전히 취소됐어요."]

이 업체를 통해 예약한 고객은 270여 명.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백만 원을 잃게 된 피해자들의 환불 요청이 잇따르고 있지만, 업체 대표는 당장은 돈을 돌려주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신○○/호텔럭시닷컴 대표 : "여러 가지 저희는 경영 미스(실패)로, 작년에 보라카이 폐쇄도 됐고요. 그런 부분 때문에 미스(실패)가 있었고 그러다 보니까 예약이 제때 결제가 안 되는…."]

업체 대표는 대신 피해 금액을 차차 변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업체 대표 신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 “휴가철 코앞인데”…호텔 예약사이트 폐쇄에 피해 잇따라
    • 입력 2019.07.18 (18:12)
    • 수정 2019.07.18 (18:29)
    KBS 경제타임
“휴가철 코앞인데”…호텔 예약사이트 폐쇄에 피해 잇따라
[앵커]

다가오는 휴가철, 이미 여행 계획을 세우신 분들 참고하실 소식입니다.

한 호텔 예약사이트가 갑작스레 영업을 중단하면서, 해당 업체를 통해 숙소를 예약한 고객들의 피해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이정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내년 1월 필리핀 보라카이 가족 여행을 계획한 윤 모 씨는 최근 문자 한 통을 받았습니다.

윤 씨가 계약한 호텔 예약사이트가 문을 닫게 됐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즉시 업체에 연락했지만, 연결되지 않았습니다.

[윤○○/호텔럭시닷컴 예약 고객 : "업체에 카톡을 해도 답변이 없었고 읽지 않는 상태고요. 전화를 해도 받지 않았습니다."]

이미 지난 3월 이 업체에 479만 원을 송금했지만, 리조트 측에 예약을 확인하니 "예약이 취소됐다"는 답이 돌아왔습니다.

[윤○○/호텔럭시닷컴 예약 고객 : "정상적인 예약번호라고 확인을 받았기 때문에 저는 한 치의 의심도 하지 않고 (있었죠)."]

회사 주소를 찾아가 보니, 현재 영업은 중단된 상태였습니다.

바로 이곳인데요.

돈을 전부 지불한 예약만 믿고 이번 여름 휴가를 기다렸다가 리조트로부터 "예약이 안 돼 있다"는 황당한 말을 들은 고객도 있습니다.

[전○○/호텔럭시닷컴 예약 고객 : "호텔도 지금 예약이 안 된 상황이고요. 비행기도 취소해서 저희는 이제 여름 계획이 완전히 취소됐어요."]

이 업체를 통해 예약한 고객은 270여 명.

수십만 원에서 많게는 수백만 원을 잃게 된 피해자들의 환불 요청이 잇따르고 있지만, 업체 대표는 당장은 돈을 돌려주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신○○/호텔럭시닷컴 대표 : "여러 가지 저희는 경영 미스(실패)로, 작년에 보라카이 폐쇄도 됐고요. 그런 부분 때문에 미스(실패)가 있었고 그러다 보니까 예약이 제때 결제가 안 되는…."]

업체 대표는 대신 피해 금액을 차차 변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사기 혐의로 업체 대표 신 씨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이정은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