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일본, 경제 보복 철회하라” 공동 발표…비상협력기구 설치
입력 2019.07.18 (21:05) 수정 2019.07.18 (21:5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경제 보복 철회하라” 공동 발표…비상협력기구 설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늘(18일) 청와대에서 회동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입니다.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더 진행돼 180분간 만났습니다.

먼저 합의 내용부터 보겠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부당한 '경제 보복'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하기로,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는 뜻을 모았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 4개월 만에 열린 문 대통령와 여야 5당 대표 회동.

시작은 화기애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으는 그런 모습을 보시는것 만으로도 희망을 가지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도 제안했다며 일본의 이번 조치가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예상되는 일본의 추가조치를 설명하면서 "7월 31일 또는 8월 1일, 일본이 우리 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회동 결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네 가지 사항에 대해 뜻을 모았습니다.

먼저 일본의 수출 규제는 부당한 경제 보복이라고 규정하고,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도자/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노력하고, '비상협력기구'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박주현/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 "또한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하기로 한다."]

여야 당대표는 대일 특사 등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고,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초당적 대응엔 뜻을 모았지만, 합의문을 발표하지 못하고 공동 발표문에 그쳤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일본, 경제 보복 철회하라” 공동 발표…비상협력기구 설치
    • 입력 2019.07.18 (21:05)
    • 수정 2019.07.18 (21:50)
    뉴스 9
“일본, 경제 보복 철회하라” 공동 발표…비상협력기구 설치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오늘(18일) 청와대에서 회동했습니다.

일본의 경제보복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서입니다.

예정된 시간보다 1시간 더 진행돼 180분간 만났습니다.

먼저 합의 내용부터 보겠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해 부당한 '경제 보복'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하기로, 대통령과 여야5당 대표는 뜻을 모았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1년 4개월 만에 열린 문 대통령와 여야 5당 대표 회동.

시작은 화기애애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으는 그런 모습을 보시는것 만으로도 희망을 가지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미래지향적 한일 관계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도 제안했다며 일본의 이번 조치가 "굉장히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예상되는 일본의 추가조치를 설명하면서 "7월 31일 또는 8월 1일, 일본이 우리 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회동 결과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네 가지 사항에 대해 뜻을 모았습니다.

먼저 일본의 수출 규제는 부당한 경제 보복이라고 규정하고,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최도자/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우리 경제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초당적으로 노력하고, '비상협력기구'도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박주현/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 : "또한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하여 운영하기로 한다."]

여야 당대표는 대일 특사 등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고, 대통령은 이에 공감을 표하고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초당적 대응엔 뜻을 모았지만, 합의문을 발표하지 못하고 공동 발표문에 그쳤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