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선거 앞두고 잇단 악재…의원 폭언 갑질·유권자 체포
입력 2019.07.18 (21:39) 수정 2019.07.18 (21:5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아베, 선거 앞두고 잇단 악재…의원 폭언 갑질·유권자 체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 아베 정권은 잇단 악재를 만났습니다.

여당 국회의원이 비서에게 폭언을 하는 녹음 파일과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유권자를, 경찰이 거칠게 끌고 나가는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누군가에게 폭언을 합니다.

["바보야 죽어라. 반대 방향이잖아, 너 죽을래, 정말. 너 이번 달에 며칠 쉬었어? 휴일 반납해."]

화가 풀리지 않았는지 폭언은 계속됩니다.

["내가 말했잖아! 빨리 차 세워 빨리 지금. 왜 차 앞부터 들어가. 뒤부터 들어가야 되잖아. 너는 죽는 게 좋겠다."]

일본 여당인 자민당 의원이 운전을 하는 비서에게 폭언을 쏟아낸 겁니다.

비서는 구타도 당했다며 진단서를 첨부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지난 15일 삿포로에서 아베 총리가 선거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연설 도중 한 남성이 아베 총리를 향해 목소리를 높입니다.

["아베 사임해라! 돌아가라! 돌아가라!"]

그런데 이 남성, 10초도 안돼 경찰들에게 거칠게 끌려 나갑니다.

이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남성은 일본 사회는 총리에게 항의조차 할 수 없다고 개탄했습니다.

장소를 옮긴 아베 총리.

여기서도 한 여성의 쓴소리가 쏟아졌습니다.

["증세 반대! 자민당 반대!"]

역시 바로 끌려 나갑니다.

이 동영상들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불법 연행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가 이렇게 경찰의 힘으로 반대 목소리를 억누르며 이번 선거에서 노리는 건 전쟁 가능 개헌을 추진하기 위한 의원 수 확보, 일본 국민들은 이번 일요일 투표로 답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 아베, 선거 앞두고 잇단 악재…의원 폭언 갑질·유권자 체포
    • 입력 2019.07.18 (21:39)
    • 수정 2019.07.18 (21:51)
    뉴스 9
아베, 선거 앞두고 잇단 악재…의원 폭언 갑질·유권자 체포
[앵커]

참의원 선거를 앞둔 일본 아베 정권은 잇단 악재를 만났습니다.

여당 국회의원이 비서에게 폭언을 하는 녹음 파일과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유권자를, 경찰이 거칠게 끌고 나가는 동영상이 공개됐습니다.

도쿄 이민영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한 남성이 누군가에게 폭언을 합니다.

["바보야 죽어라. 반대 방향이잖아, 너 죽을래, 정말. 너 이번 달에 며칠 쉬었어? 휴일 반납해."]

화가 풀리지 않았는지 폭언은 계속됩니다.

["내가 말했잖아! 빨리 차 세워 빨리 지금. 왜 차 앞부터 들어가. 뒤부터 들어가야 되잖아. 너는 죽는 게 좋겠다."]

일본 여당인 자민당 의원이 운전을 하는 비서에게 폭언을 쏟아낸 겁니다.

비서는 구타도 당했다며 진단서를 첨부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지난 15일 삿포로에서 아베 총리가 선거 지원 유세에 나섰습니다.

연설 도중 한 남성이 아베 총리를 향해 목소리를 높입니다.

["아베 사임해라! 돌아가라! 돌아가라!"]

그런데 이 남성, 10초도 안돼 경찰들에게 거칠게 끌려 나갑니다.

이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남성은 일본 사회는 총리에게 항의조차 할 수 없다고 개탄했습니다.

장소를 옮긴 아베 총리.

여기서도 한 여성의 쓴소리가 쏟아졌습니다.

["증세 반대! 자민당 반대!"]

역시 바로 끌려 나갑니다.

이 동영상들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불법 연행 논란을 부르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가 이렇게 경찰의 힘으로 반대 목소리를 억누르며 이번 선거에서 노리는 건 전쟁 가능 개헌을 추진하기 위한 의원 수 확보, 일본 국민들은 이번 일요일 투표로 답합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민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