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풍 ‘다나스’ 12시에 전남 신안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입력 2019.07.20 (12:00) 수정 2019.07.20 (15:35) 기상뉴스
태풍 ‘다나스’ 12시에 전남 신안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늘(20일) 정오에 전남 신안군 섬 지역을 지나며 열대저압부로 약화됐습니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세력이 점차 약해지기 시작해 12시에는 중심부 풍속이 태풍의 기준인 초속 17미터 이하로 떨어졌다고 판단해 열대저압부로 약해졌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상청은 그러나, 부산을 비롯한 동해안 지역은 오후에도 강한 비바람이 계속되겠다며 긴장을 늦추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해안가 침수와 강풍 피해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 산간에는 1,000mm 정도의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남해안은 300mm 안팎의 큰비가 내렸습니다.

앞으로도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영남지방에는 50에서 최고 150mm, 호남지방과 울릉도, 독도에는 30에서 100mm의 비가 더 내릴 전망입니다.
  • 태풍 ‘다나스’ 12시에 전남 신안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 입력 2019.07.20 (12:00)
    • 수정 2019.07.20 (15:35)
    기상뉴스
태풍 ‘다나스’ 12시에 전남 신안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화
5호 태풍 '다나스'가 오늘(20일) 정오에 전남 신안군 섬 지역을 지나며 열대저압부로 약화됐습니다.

기상청은 태풍 '다나스'의 세력이 점차 약해지기 시작해 12시에는 중심부 풍속이 태풍의 기준인 초속 17미터 이하로 떨어졌다고 판단해 열대저압부로 약해졌다고 발표했습니다.

기상청은 그러나, 부산을 비롯한 동해안 지역은 오후에도 강한 비바람이 계속되겠다며 긴장을 늦추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해안가 침수와 강풍 피해 우려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 산간에는 1,000mm 정도의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남해안은 300mm 안팎의 큰비가 내렸습니다.

앞으로도 전남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영남지방에는 50에서 최고 150mm, 호남지방과 울릉도, 독도에는 30에서 100mm의 비가 더 내릴 전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