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요진단 라이브]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필요” 49% vs “필요 없어” 43%
입력 2019.07.21 (09:51) 취재K
[일요진단 라이브]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필요” 49% vs “필요 없어” 43%
일본 수출 규제 사태가 단시일 내 잦아들 것 같지 않습니다.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법론을 놓고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주 일요진단 라이브 여론조사는 한일 갈등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뤘습니다.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개최의 필요성에 대해선 동의와 부동의가 엇비슷했고, 대일특사 파견의 효용성에 대해선 부정적 인식이 더 많았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에서 일부 야당 대표들은 한일 정상회담과 특사 파견을 주문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는 그런 단계가 아니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필요하다" 49% vs "필요 없다" 43%
먼저, 악화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이 필요한지 물었습니다. 필요하다는 응답이 49%, 필요하지 않다 43%였습니다. 6%포인트 가량의 차이, 오차범위 언저리입니다.

연령별, 이념성향별 차이가 뚜렷했습니다. 60대와 20대, 그리고 자신을 보수적 성향이라고 응답한 사람들은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동의하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반면, 30대와 40대, 그리고 진보적 성향의 사람들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대일특사 파견으로는 현 상황 해결 어려워' 64%
한일 정상회담 이전에 대일특사를 파견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특사 파견으로 현 상황을 해결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응답이 64%, 빨리 특사를 파견해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는 29%였습니다.

연령, 지역, 소득, 이념성향 등을 막론하고 특사 파견의 효용성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많았습니다.


'강경하게 맞대응해야' 54%..'외교적 온건 대응해야' 42%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기조가 어떠해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맞대응 성격의 강경 대응을 해야 한다 54%,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등 온건한 대응을 해야 한다 42%였습니다.

대체로 강경 대응을 주문하는 응답자가 많았지만, 60대 이상과 대구/경북 지역, 보수층에선 온건 대응의 목소리가 더 컸습니다.


경제 영향 판단 시 가장 신뢰하는 사람..CEO, 대통령, 경제학자 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판단할 때 누구의 의견을 가장 신뢰하는지에 대해선 기업의 CEO, 대통령, 경제학자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습니다.

기업 CEO가 31%, 대통령 28%, 경제학자 19%였고, 이어서 경제부처 공무원과 언론인이 각각 3%, 야당 정치인 1% 순이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 경찰 소환에 응해야' 76%
선거제 개편안 등 국회 패스트트랙, 즉 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일어난 물리적 충돌로 여야 의원들이 고소·고발된 사건에 대해 경찰 조사가 본격화된 가운데,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은 대부분 소환 조사를 받았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탄압이라며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소환에 응해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소환에 응해야 한다 76%, 응할 필요가 없다 14%로 나타났습니다. 이념성향, 연령, 지역 등 할 것 없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소환에 응해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사법적·원칙적 처리' 61%..'정치적 해법 모색' 33%
국회 내 물리적 충돌로 인한 이번 고소·고발 사건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사안이 엄중하므로 사법적 기준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61%, 정치적 충돌로 발생한 문제이므로 정치적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33%였습니다.


  • [일요진단 라이브]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필요” 49% vs “필요 없어” 43%
    • 입력 2019.07.21 (09:51)
    취재K
[일요진단 라이브]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필요” 49% vs “필요 없어” 43%
일본 수출 규제 사태가 단시일 내 잦아들 것 같지 않습니다.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구체적인 방법론을 놓고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이번 주 일요진단 라이브 여론조사는 한일 갈등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뤘습니다.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개최의 필요성에 대해선 동의와 부동의가 엇비슷했고, 대일특사 파견의 효용성에 대해선 부정적 인식이 더 많았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에서 일부 야당 대표들은 한일 정상회담과 특사 파견을 주문했고,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는 그런 단계가 아니라며 부정적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 "필요하다" 49% vs "필요 없다" 43%
먼저, 악화된 한일관계를 풀기 위해 즉각적인 한일 정상회담이 필요한지 물었습니다. 필요하다는 응답이 49%, 필요하지 않다 43%였습니다. 6%포인트 가량의 차이, 오차범위 언저리입니다.

연령별, 이념성향별 차이가 뚜렷했습니다. 60대와 20대, 그리고 자신을 보수적 성향이라고 응답한 사람들은 정상회담의 필요성에 동의하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반면, 30대와 40대, 그리고 진보적 성향의 사람들은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대일특사 파견으로는 현 상황 해결 어려워' 64%
한일 정상회담 이전에 대일특사를 파견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특사 파견으로 현 상황을 해결하기 어려워 보인다는 응답이 64%, 빨리 특사를 파견해 상황을 해결해야 한다는 29%였습니다.

연령, 지역, 소득, 이념성향 등을 막론하고 특사 파견의 효용성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이 많았습니다.


'강경하게 맞대응해야' 54%..'외교적 온건 대응해야' 42%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우리 정부의 대응 기조가 어떠해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맞대응 성격의 강경 대응을 해야 한다 54%,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등 온건한 대응을 해야 한다 42%였습니다.

대체로 강경 대응을 주문하는 응답자가 많았지만, 60대 이상과 대구/경북 지역, 보수층에선 온건 대응의 목소리가 더 컸습니다.


경제 영향 판단 시 가장 신뢰하는 사람..CEO, 대통령, 경제학자 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판단할 때 누구의 의견을 가장 신뢰하는지에 대해선 기업의 CEO, 대통령, 경제학자 순으로 응답자가 많았습니다.

기업 CEO가 31%, 대통령 28%, 경제학자 19%였고, 이어서 경제부처 공무원과 언론인이 각각 3%, 야당 정치인 1% 순이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 경찰 소환에 응해야' 76%
선거제 개편안 등 국회 패스트트랙, 즉 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일어난 물리적 충돌로 여야 의원들이 고소·고발된 사건에 대해 경찰 조사가 본격화된 가운데, 민주당과 정의당 의원들은 대부분 소환 조사를 받았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탄압이라며 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소환에 응해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소환에 응해야 한다 76%, 응할 필요가 없다 14%로 나타났습니다. 이념성향, 연령, 지역 등 할 것 없이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경찰 소환에 응해 조사를 받아야 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습니다.


'사법적·원칙적 처리' 61%..'정치적 해법 모색' 33%
국회 내 물리적 충돌로 인한 이번 고소·고발 사건을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에 대해선, 사안이 엄중하므로 사법적 기준에 따라 원칙적으로 처리해야 한다는 응답이 61%, 정치적 충돌로 발생한 문제이므로 정치적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 33%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