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베 개헌 추진 ‘분수령’ 日참의원 선거 투표 진행
입력 2019.07.21 (09:53) 수정 2019.07.21 (10:30) 국제
아베 개헌 추진 ‘분수령’ 日참의원 선거 투표 진행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정권의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참의원 선거 투표가 진행 중입니다. 오늘 오전 7시에 시작된 이번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참의원 의원 124명을 뽑게 됩니다.

양원제를 채택한 일본에서 참의원은 상원에 해당하며, 임기는 6년으로 3년마다 절반씩 교체합니다. 지난해 선거법 개정에 따라 참의원 정원은 242석에서 248석으로 6석 늘어났습니다.

기존 참의원에선 집권정파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일본유신회 등 다른 개헌 지지 세력과 함께 개헌 발의 가능선인 3분의 2 이상 의석을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 자민당을 중심으로 한 개헌 세력이 3분의 2 의석인 164석을 유지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아베 총리는 국가간 분쟁 해결의 수단으로 전쟁과 무력행사를 영구 포기한다고 규정한 헌법 9조에 자위대 근거 조항을 추가하는 개헌을 추진 중이며, 개헌 국민투표 발의는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모두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가능합니다. 여당 쪽이 이번 선거를 통해 의석 과반을 얻더라도 개헌 발의선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사실상의 패배라는 평가를 받을 전망입니다.

일본 NHK방송은 오늘 오후 8시쯤 출구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베 개헌 추진 ‘분수령’ 日참의원 선거 투표 진행
    • 입력 2019.07.21 (09:53)
    • 수정 2019.07.21 (10:30)
    국제
아베 개헌 추진 ‘분수령’ 日참의원 선거 투표 진행
일본 아베 신조 총리 정권의 중간평가 성격을 띠는 참의원 선거 투표가 진행 중입니다. 오늘 오전 7시에 시작된 이번 투표는 오후 8시까지 진행되며, 참의원 의원 124명을 뽑게 됩니다.

양원제를 채택한 일본에서 참의원은 상원에 해당하며, 임기는 6년으로 3년마다 절반씩 교체합니다. 지난해 선거법 개정에 따라 참의원 정원은 242석에서 248석으로 6석 늘어났습니다.

기존 참의원에선 집권정파인 자민당과 공명당이 일본유신회 등 다른 개헌 지지 세력과 함께 개헌 발의 가능선인 3분의 2 이상 의석을 확보하고 있었습니다.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 자민당을 중심으로 한 개헌 세력이 3분의 2 의석인 164석을 유지할 수 있을지가 최대 관심사입니다.

아베 총리는 국가간 분쟁 해결의 수단으로 전쟁과 무력행사를 영구 포기한다고 규정한 헌법 9조에 자위대 근거 조항을 추가하는 개헌을 추진 중이며, 개헌 국민투표 발의는 중의원과 참의원에서 모두 3분의 2 이상의 지지를 얻어야 가능합니다. 여당 쪽이 이번 선거를 통해 의석 과반을 얻더라도 개헌 발의선을 확보하지 못할 경우, 사실상의 패배라는 평가를 받을 전망입니다.

일본 NHK방송은 오늘 오후 8시쯤 출구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