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억류한 英유조선 선원 23명 안전…신속히 조사”
입력 2019.07.21 (18:50) 수정 2019.07.21 (18:51) 국제
이란 “억류한 英유조선 선원 23명 안전…신속히 조사”
이란 당국은 19일(현지시간) 걸프 해역의 입구 호르무즈 해협에서 억류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의 선원 23명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호르무즈 해협과 맞닿은 이란 남동부 호르모즈간주 해사 당국은 21일 "스테나 임페로 호의 선원 23명이 모두 안전하고 건강 상태도 좋다"라며 "현재 반다르 압바스 항구에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겠지만, 유조선을 조사해야 한다"라며 "선원들의 협조 여부에 조사(기간)가 달렸고 최대한 신속히 관련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억류 당시 이 배에는 인도인 18명을 비롯해 러시아(3명), 필리핀(1명), 라트비아(1명) 국적의 선원이 탑승했습니다.

스테나 임페로 호의 선적은 영국이며, 선주는 스웨덴 스테나AB 그룹의 해운 부문 자회사 스테나 벌크이고 배를 관리·운용하는 회사는 영국 스코틀랜드에 본사를 둔 노던 마린으로 밝혀졌습니다.

영국 정부의 석방 요구에 대해 하미드 바에이디네저드 영국 주재 이란 대사는 21일 트위터로 "영국 정부는 억류 문제 이상으로 양국 간 긴장을 더 고조하려는 국내 정치세력을 관리해야 한다며 그런 움직임은 민감한 시기에 위험하고 미련한 일이다. 이란은 여러 시나리오에 확고히 대처할 준비가 됐다"라고 답했습니다.

이번 영국 유조선 억류와 관련,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21일 "영국이 먼저 도적질했고 우리가 이에 대응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라리자니 의장이 언급한 영국의 '도적질'은 4일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이란 유조선을 억류한 사건을 말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이란 “억류한 英유조선 선원 23명 안전…신속히 조사”
    • 입력 2019.07.21 (18:50)
    • 수정 2019.07.21 (18:51)
    국제
이란 “억류한 英유조선 선원 23명 안전…신속히 조사”
이란 당국은 19일(현지시간) 걸프 해역의 입구 호르무즈 해협에서 억류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의 선원 23명을 안전하게 보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호르무즈 해협과 맞닿은 이란 남동부 호르모즈간주 해사 당국은 21일 "스테나 임페로 호의 선원 23명이 모두 안전하고 건강 상태도 좋다"라며 "현재 반다르 압바스 항구에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선원들의 요구를 받아들이겠지만, 유조선을 조사해야 한다"라며 "선원들의 협조 여부에 조사(기간)가 달렸고 최대한 신속히 관련 정보를 수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억류 당시 이 배에는 인도인 18명을 비롯해 러시아(3명), 필리핀(1명), 라트비아(1명) 국적의 선원이 탑승했습니다.

스테나 임페로 호의 선적은 영국이며, 선주는 스웨덴 스테나AB 그룹의 해운 부문 자회사 스테나 벌크이고 배를 관리·운용하는 회사는 영국 스코틀랜드에 본사를 둔 노던 마린으로 밝혀졌습니다.

영국 정부의 석방 요구에 대해 하미드 바에이디네저드 영국 주재 이란 대사는 21일 트위터로 "영국 정부는 억류 문제 이상으로 양국 간 긴장을 더 고조하려는 국내 정치세력을 관리해야 한다며 그런 움직임은 민감한 시기에 위험하고 미련한 일이다. 이란은 여러 시나리오에 확고히 대처할 준비가 됐다"라고 답했습니다.

이번 영국 유조선 억류와 관련,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 의장은 21일 "영국이 먼저 도적질했고 우리가 이에 대응했다"라고 말했습니다.

라리자니 의장이 언급한 영국의 '도적질'은 4일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이란 유조선을 억류한 사건을 말합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