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NASA 민간 무인 우주로켓 발사 사흘 연기…우주개발 경쟁 가속화
입력 2019.07.22 (06:26) 수정 2019.07.22 (0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NASA 민간 무인 우주로켓 발사 사흘 연기…우주개발 경쟁 가속화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인류 최초의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미 전역에서 다양한 행사가 벌어졌는데요.

미 항공우주국 NASA는 행사의 대미를 장식하기 위해 오늘, 민간회사의 무인 우주로켓을 발사할 계획이었다가 일정을 사흘 뒤로 미뤘습니다.

하지만, 세계 각국과 민간 회사들의 우주개발 경쟁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미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암스트롱 달 착륙 순간/1969년 7월 20일 : "여기는 고요의 바다. 독수리는 착륙했다."]

50년 전, 달 착륙에 성공했던 아폴로 11호가 발사됐던 곳.

미국 로켓 발사의 심장이라 불리는 미 항공우주국 NASA의 케네디 우주센터입니다.

먼 발치에서 로켓과 발사대 등을 조립하고 수리하는 조립동 건물과 발사장이 보입니다.

케네디 우주센터의 상징적 건물과 시설입니다.

NASA는 오늘, 이곳에서 테슬라의 최고 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 X의 무인 우주로켓을 발사할 예정이었는데 그 계획을 사흘 연기했습니다.

점화 장치 등에서 기계적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발사에 성공하면 로켓은 이틀 동안 비행해 우주 정거장에서 사용할 250여 개 연구 재료와 필요 물품들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정부기관인 NASA가 이처럼 민간기업과 함께 로켓 발사와 우주개발 사업을 한 것은 10년 전부터입니다.

국제우주정거장에 화물을 운반하는 작업은 민간에 내주고, NASA는 달이나 화성 탐사 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겁니다.

[짐 브리스틴/NASA 행정관 : "강력한 저궤도 상용 시장 안에 많은 민간기업들이 고객이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렇게되면 우리는 비용을 절감하고 (심우주) 접근을 향상시킬 수 있겠죠."]

NASA는 지난 5월 오는 2024년에 우주인을 달에 다시 보낸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일본도 앞다퉈 달 탐사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민간회사까지 참가한 우주 개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NASA 민간 무인 우주로켓 발사 사흘 연기…우주개발 경쟁 가속화
    • 입력 2019.07.22 (06:26)
    • 수정 2019.07.22 (06:52)
    뉴스광장 1부
NASA 민간 무인 우주로켓 발사 사흘 연기…우주개발 경쟁 가속화
[앵커]

인류 최초의 달 착륙 50주년을 맞아 미 전역에서 다양한 행사가 벌어졌는데요.

미 항공우주국 NASA는 행사의 대미를 장식하기 위해 오늘, 민간회사의 무인 우주로켓을 발사할 계획이었다가 일정을 사흘 뒤로 미뤘습니다.

하지만, 세계 각국과 민간 회사들의 우주개발 경쟁은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미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김철우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암스트롱 달 착륙 순간/1969년 7월 20일 : "여기는 고요의 바다. 독수리는 착륙했다."]

50년 전, 달 착륙에 성공했던 아폴로 11호가 발사됐던 곳.

미국 로켓 발사의 심장이라 불리는 미 항공우주국 NASA의 케네디 우주센터입니다.

먼 발치에서 로켓과 발사대 등을 조립하고 수리하는 조립동 건물과 발사장이 보입니다.

케네디 우주센터의 상징적 건물과 시설입니다.

NASA는 오늘, 이곳에서 테슬라의 최고 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스페이스 X의 무인 우주로켓을 발사할 예정이었는데 그 계획을 사흘 연기했습니다.

점화 장치 등에서 기계적 결함이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발사에 성공하면 로켓은 이틀 동안 비행해 우주 정거장에서 사용할 250여 개 연구 재료와 필요 물품들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정부기관인 NASA가 이처럼 민간기업과 함께 로켓 발사와 우주개발 사업을 한 것은 10년 전부터입니다.

국제우주정거장에 화물을 운반하는 작업은 민간에 내주고, NASA는 달이나 화성 탐사 등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겁니다.

[짐 브리스틴/NASA 행정관 : "강력한 저궤도 상용 시장 안에 많은 민간기업들이 고객이 되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렇게되면 우리는 비용을 절감하고 (심우주) 접근을 향상시킬 수 있겠죠."]

NASA는 지난 5월 오는 2024년에 우주인을 달에 다시 보낸다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중국과 러시아, 일본도 앞다퉈 달 탐사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민간회사까지 참가한 우주 개발 경쟁이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플로리다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