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다이빙 불모지서 싹 튼 희망…가능성 보여준 세계선수권
입력 2019.07.22 (06:47) 수정 2019.07.22 (06:5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다이빙 불모지서 싹 튼 희망…가능성 보여준 세계선수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주 수영 선수권 대회에 출전한 우리 다이빙 대표팀의 일정이 지난주로 모두 마무리됐는데요, 김수지의 한국 다이빙 사상 첫 메달과 우하람의 선전 등 다이빙 불모지에서 희망을 엿본 대회였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하람이 물구나무 상태에서 뒤로 세 바퀴를 도는 고난도 연기를 펼칩니다.

다이빙 마지막 종목인 남자 10m 플랫폼, 우하람은 6위로 의미 있는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 다이빙 대표팀은 남자부의 우하람이 두 종목에서 메달에 근접한 4위에 올랐고, 여자부 김수지가 사상 첫 메달까지 따내는 등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국제 규격 다이빙장이 5개에 불과하고, 선수는 초등부까지 총 170여 명인 것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성과입니다.

2개의 올림픽 티켓을 따낸 우하람 등 선수들의 성장세를 생각하면 내년 도쿄 올림픽도 기대해 볼 만한 합니다.

[우하람/다이빙 국가대표 : "이번 대회를 통해서 상위권과의 격차가 줄었다고 생각하고, 도쿄 올림픽에선 이것보다 더 잘 준비해서 메달 꼭 따겠습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서영은 어제 여자 혼영 200m에서 7위로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김서영/경영 국가대표 :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기록면에서 조금 아쉬웠는데, 마지막까지 컨디션 관리 잘해서 좋은 기록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2회 연속 세계선수권 무대 결승에 오른 김서영.

김서영이 박태환 이후 8년 만에 경영에서 메달을 따낼수 있을지, 결승은 오늘 밤 9시 25분에 펼쳐집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다이빙 불모지서 싹 튼 희망…가능성 보여준 세계선수권
    • 입력 2019.07.22 (06:47)
    • 수정 2019.07.22 (06:54)
    뉴스광장 1부
다이빙 불모지서 싹 튼 희망…가능성 보여준 세계선수권
[앵커]

광주 수영 선수권 대회에 출전한 우리 다이빙 대표팀의 일정이 지난주로 모두 마무리됐는데요, 김수지의 한국 다이빙 사상 첫 메달과 우하람의 선전 등 다이빙 불모지에서 희망을 엿본 대회였습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우하람이 물구나무 상태에서 뒤로 세 바퀴를 도는 고난도 연기를 펼칩니다.

다이빙 마지막 종목인 남자 10m 플랫폼, 우하람은 6위로 의미 있는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 다이빙 대표팀은 남자부의 우하람이 두 종목에서 메달에 근접한 4위에 올랐고, 여자부 김수지가 사상 첫 메달까지 따내는 등 가능성을 확인했습니다.

국제 규격 다이빙장이 5개에 불과하고, 선수는 초등부까지 총 170여 명인 것을 감안하면 의미있는 성과입니다.

2개의 올림픽 티켓을 따낸 우하람 등 선수들의 성장세를 생각하면 내년 도쿄 올림픽도 기대해 볼 만한 합니다.

[우하람/다이빙 국가대표 : "이번 대회를 통해서 상위권과의 격차가 줄었다고 생각하고, 도쿄 올림픽에선 이것보다 더 잘 준비해서 메달 꼭 따겠습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 김서영은 어제 여자 혼영 200m에서 7위로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김서영/경영 국가대표 :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기록면에서 조금 아쉬웠는데, 마지막까지 컨디션 관리 잘해서 좋은 기록 낼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2회 연속 세계선수권 무대 결승에 오른 김서영.

김서영이 박태환 이후 8년 만에 경영에서 메달을 따낼수 있을지, 결승은 오늘 밤 9시 25분에 펼쳐집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