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녀상 침뱉은 청년 4명 검찰 송치…“할머니들께 사죄”
입력 2019.07.22 (16:48) 수정 2019.07.22 (16:59) 사회
소녀상 침뱉은 청년 4명 검찰 송치…“할머니들께 사죄”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청년들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31살 A씨와 25살 B 씨 등 4명을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 6일 0시 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다가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이 모습을 목격한 시민 2명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신고자들은 A씨 무리 중 1명이 일본어를 사용한 점을 근거로 이들이 일본인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지만, 검거후 확인한 결과 이들은 모두 한국인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이 범행 장면이 찍힌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A씨 등은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한 것에 더해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기 광주 나눔의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A씨 등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고소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나눔의집 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이곳에 거주하는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나눔의집에 따르면 4명 중 한 명은 지난 20일 자신의 아버지와 함께 나눔의집을 찾아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당사자는 할머니들과 눈도 못 마주치며 고개를 숙인 채 연신 '죄송하다'고 했고, 아버지는 '아들이 자폐증이 있는데 교육을 못 해 죄송하다'며 용서를 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나머지 세 명은 이번 주 할머니들을 직접 찾아 용서를 구할 예정이라고 전해 들었다"며 "이번 일에 연루된 모든 가해자가 사과하면 기존 입장대로 이들에 대한 고소를 철회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하기 때문에 1심 판결이 나기 전까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고소를 취하한다면 A씨 등은 처벌받지 않는다"며 "다만, 경찰 수사는 모두 마무리돼 절차대로 검찰에 송치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상록수역 평화의 소녀상은 2016년 8월 15일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역 남측 광장에 세워졌습니다. 이 소녀상은 거리 캠페인과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한 시민 참여로 건립됐습니다.
  • 소녀상 침뱉은 청년 4명 검찰 송치…“할머니들께 사죄”
    • 입력 2019.07.22 (16:48)
    • 수정 2019.07.22 (16:59)
    사회
소녀상 침뱉은 청년 4명 검찰 송치…“할머니들께 사죄”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고 조롱한 청년들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모욕 혐의로 31살 A씨와 25살 B 씨 등 4명을 불구속 상태에서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A씨 등은 지난 6일 0시 8분쯤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다가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당시 이 모습을 목격한 시민 2명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신고자들은 A씨 무리 중 1명이 일본어를 사용한 점을 근거로 이들이 일본인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지만, 검거후 확인한 결과 이들은 모두 한국인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이 범행 장면이 찍힌 CCTV 등을 분석한 결과 A씨 등은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한 것에 더해 일본말로 "천황폐하 만세"를 외친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이들은 범행 당시 일본어를 사용한 이유에 대해 "일본말을 하면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더 모욕감을 줄 것 같아서"라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기 광주 나눔의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청년들이 잘못된 역사 인식을 갖도록 놔둔 우리 사회의 책임도 있다"며 A씨 등이 사과하면 받아들이고 고소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나눔의집 측은 A씨 등이 사과를 거부할 경우를 대비해 이곳에 거주하는 할머니 6명을 대리해 A씨 등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나눔의집에 따르면 4명 중 한 명은 지난 20일 자신의 아버지와 함께 나눔의집을 찾아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과했습니다.

나눔의 집 관계자는 "당사자는 할머니들과 눈도 못 마주치며 고개를 숙인 채 연신 '죄송하다'고 했고, 아버지는 '아들이 자폐증이 있는데 교육을 못 해 죄송하다'며 용서를 구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나머지 세 명은 이번 주 할머니들을 직접 찾아 용서를 구할 예정이라고 전해 들었다"며 "이번 일에 연루된 모든 가해자가 사과하면 기존 입장대로 이들에 대한 고소를 철회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모욕죄는 피해자가 고소해야만 처벌이 가능하기 때문에 1심 판결이 나기 전까지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고소를 취하한다면 A씨 등은 처벌받지 않는다"며 "다만, 경찰 수사는 모두 마무리돼 절차대로 검찰에 송치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상록수역 평화의 소녀상은 2016년 8월 15일 제71주년 광복절을 맞아 역 남측 광장에 세워졌습니다. 이 소녀상은 거리 캠페인과 크라우드 펀딩 등을 통한 시민 참여로 건립됐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