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금로 수원고검장 퇴임…“국민을 위한 바른검찰 돼야”
입력 2019.07.22 (16:56) 수정 2019.07.22 (17:07) 사회
이금로 수원고검장 퇴임…“국민을 위한 바른검찰 돼야”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이 오늘(22일) 25년여간의 검사 생활을 마치고 퇴임했습니다.

이 고검장은 오늘(22일) 경기 수원시 수원검찰청사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더 열린 마음으로 국민을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진정으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검찰'로 거듭날 수 있게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는 "중한 죄를 지은 사람이 법망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고, 억울한 피해자를 빠짐없이 구제함으로써 우리 이웃들의 소박한 행복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검찰 본연의 역할"이라며 "국민을 위한 바른 검찰이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고검장은 검사 생활의 마침표를 찍게 된 지난 4개월간의 수원고검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이 고검장은 "지난 4개월간 신청사 공사 마무리, 각종 예규 제정, 위원회 정비, 개청식 등 수원고검 정상화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냈다"며 "수원고검 개청과 수원검찰의 광교 시대 개막이라는 역사적 순간을 여러분과 함께해 뿌듯했다"고 소회를 전했습니다.

충북 증평 출신인 이 고검장은 청주 신흥고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해했습니다. 이 고검장은 1991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1994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을 시작으로 수원지검, 서울지검 검사를 거쳐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차장검사, 대검 기획조정부장, 인천지검장, '주식 대박 진경준 사건' 특임검사, 법무부 차관,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윤석열(59·23기) 차기 검찰총장의 연수원 3년 선배이기도 한 이 고검장은 지난달 검찰총장 후보 4명에 이름을 올린 바 있는데, 윤 차기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인 지난 10일 내부망에 글을 올려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총장 후보자 선정이 이뤄진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퇴진 의사를 밝힌 검찰 고위 간부는 이 고검장을 포함해 총 10명이며, 외부개방직인 정병하(59·18기) 대검 감찰본부장도 최근 퇴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금로 수원고검장 퇴임…“국민을 위한 바른검찰 돼야”
    • 입력 2019.07.22 (16:56)
    • 수정 2019.07.22 (17:07)
    사회
이금로 수원고검장 퇴임…“국민을 위한 바른검찰 돼야”
이금로 초대 수원고검장이 오늘(22일) 25년여간의 검사 생활을 마치고 퇴임했습니다.

이 고검장은 오늘(22일) 경기 수원시 수원검찰청사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더 열린 마음으로 국민을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진정으로 '공정하고 정의로운 검찰'로 거듭날 수 있게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그는 "중한 죄를 지은 사람이 법망을 빠져나가지 못하게 하고, 억울한 피해자를 빠짐없이 구제함으로써 우리 이웃들의 소박한 행복을 지키는 일이야말로 검찰 본연의 역할"이라며 "국민을 위한 바른 검찰이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고검장은 검사 생활의 마침표를 찍게 된 지난 4개월간의 수원고검 생활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이 고검장은 "지난 4개월간 신청사 공사 마무리, 각종 예규 제정, 위원회 정비, 개청식 등 수원고검 정상화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냈다"며 "수원고검 개청과 수원검찰의 광교 시대 개막이라는 역사적 순간을 여러분과 함께해 뿌듯했다"고 소회를 전했습니다.

충북 증평 출신인 이 고검장은 청주 신흥고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해했습니다. 이 고검장은 1991년 사법연수원을 수료한 뒤 1994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을 시작으로 수원지검, 서울지검 검사를 거쳐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차장검사, 대검 기획조정부장, 인천지검장, '주식 대박 진경준 사건' 특임검사, 법무부 차관, 대전고검장 등을 역임했습니다.

윤석열(59·23기) 차기 검찰총장의 연수원 3년 선배이기도 한 이 고검장은 지난달 검찰총장 후보 4명에 이름을 올린 바 있는데, 윤 차기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인 지난 10일 내부망에 글을 올려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검찰총장 후보자 선정이 이뤄진 지난달부터 현재까지 퇴진 의사를 밝힌 검찰 고위 간부는 이 고검장을 포함해 총 10명이며, 외부개방직인 정병하(59·18기) 대검 감찰본부장도 최근 퇴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