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입력 2019.07.22 (17:23)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동영상영역 끝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구속 상태였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22일) 법원의 직권보석 결정에 따라 석방됐습니다.

재판부는 보석 조건으로 양 전 대법원장에게 3억 원을 납입하라고 명령했고, 주거지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자택으로 제한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의 재판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이나 그 친족에게 접촉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습니다. 또 도망가거나 증거를 인멸하는 행위를 해선 안 되며, 사흘 이상 집을 비우고 여행을 하거나 출국할 때는 미리 법원의 허가를 구해야 한다는 조건도 달았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구속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보석이 아닌 구속 취소가 합당하다고 주장했지만, 끝내 재판부의 보석 결정을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 1월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되어 갇힌 지 179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모습, 현장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 입력 2019.07.22 (17:23)
    케이야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구속 상태였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22일) 법원의 직권보석 결정에 따라 석방됐습니다.

재판부는 보석 조건으로 양 전 대법원장에게 3억 원을 납입하라고 명령했고, 주거지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자택으로 제한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의 재판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이나 그 친족에게 접촉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습니다. 또 도망가거나 증거를 인멸하는 행위를 해선 안 되며, 사흘 이상 집을 비우고 여행을 하거나 출국할 때는 미리 법원의 허가를 구해야 한다는 조건도 달았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구속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보석이 아닌 구속 취소가 합당하다고 주장했지만, 끝내 재판부의 보석 결정을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 1월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되어 갇힌 지 179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모습, 현장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