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입력 2019.07.22 (17:23)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동영상영역 끝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구속 상태였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22일) 법원의 직권보석 결정에 따라 석방됐습니다.

재판부는 보석 조건으로 양 전 대법원장에게 3억 원을 납입하라고 명령했고, 주거지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자택으로 제한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의 재판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이나 그 친족에게 접촉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습니다. 또 도망가거나 증거를 인멸하는 행위를 해선 안 되며, 사흘 이상 집을 비우고 여행을 하거나 출국할 때는 미리 법원의 허가를 구해야 한다는 조건도 달았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구속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보석이 아닌 구속 취소가 합당하다고 주장했지만, 끝내 재판부의 보석 결정을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 1월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되어 갇힌 지 179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모습, 현장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 입력 2019.07.22 (17:23)
    케이야
[현장영상]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
이른바 '사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돼 구속 상태였던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오늘(22일) 법원의 직권보석 결정에 따라 석방됐습니다.

재판부는 보석 조건으로 양 전 대법원장에게 3억 원을 납입하라고 명령했고, 주거지를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자택으로 제한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의 재판에 대해 알고 있는 사람들이나 그 친족에게 접촉해서는 안 된다고 못 박았습니다. 또 도망가거나 증거를 인멸하는 행위를 해선 안 되며, 사흘 이상 집을 비우고 여행을 하거나 출국할 때는 미리 법원의 허가를 구해야 한다는 조건도 달았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측은 구속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만큼 보석이 아닌 구속 취소가 합당하다고 주장했지만, 끝내 재판부의 보석 결정을 수용했습니다. 이로써 양 전 대법원장은 지난 1월 사법농단 의혹으로 구속되어 갇힌 지 179일 만에 풀려났습니다.

서울구치소에서 석방돼 나오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모습, 현장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