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계 자금 최대 53조 원…빠져나가면 정말 위험할까?
입력 2019.07.22 (21:15) 수정 2019.07.23 (08:3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계 자금 최대 53조 원…빠져나가면 정말 위험할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추가로 이뤄질 수 있는 일본의 보복조치가 여러가지 분야에서 거론되고 있습니다.

금융 분야도 그중 하나죠.

최대 53조 원 규모입니다.

53조 원대 일본계 금융자금이 한 번에 빠져나가면 위험하다는거죠.

하나씩 따져보죠,

일본계 금융자금의 실체와 상황, 위험성 얼마나 되는지, 서영민 기자가 확인했습니다.

[리포트]

최대 53조 원이라는 일본계 자금, 항목별로 보겠습니다.

먼저 주식과 채권입니다.

투자자가 마음 먹으면 언제든지 빼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금융사의 투자계획이라는 게 쉽게 변하기 어렵습니다.

또 한 번에 팔면 가격이 떨어져 손해를 감수해야 합니다.

중국이 미국 국채를 팔기 어려운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금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지 않습니다.

그다음, 제조업체나 도소매업체가 빌려온 돈 11조 5천억 원이 '약한 고리'라는 지적이 있는데요.

이 돈의 90% 이상은 자금력 있는 대기업이 빌렸습니다.

만기도 다 달라 한 번에 갚을 돈도 아닙니다.

53조, 그냥 들으면 많은 것 같지만 보복조치의 수단이 되느냐...

별 의미가 없어 보입니다.

대신 정부가 주목하고 있는 건 17조 원입니다.

국내 은행이나 카드사 등이 직접 빌려온 돈입니다.

하지만 카드사가 빌린 돈, 보통 2년에서 5년의 만기가 있습니다.

당장이 아니라 만기 때 갚으면 됩니다.

또 의존도가 낮고 우리 금융사의 신용도가 높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시중 은행들도 '해외에서 돈을 써달라고 하는데도 쓸 데가 없어서 거절할 정도'로 자금 동원력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후의 경우에도 400조가 넘는 우리 외환 보유고, 17조에 비하면 상당히 많습니다.

또 일본의 조치는 우리 대외 신인도와 관련 없는 것이어서 다른 나라로부터의 돈줄이 막힐 가능성도 낮습니다.

정부와 금융 전문가들이 일본의 금융 보복 조치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 일본계 자금 최대 53조 원…빠져나가면 정말 위험할까?
    • 입력 2019.07.22 (21:15)
    • 수정 2019.07.23 (08:35)
    뉴스 9
일본계 자금 최대 53조 원…빠져나가면 정말 위험할까?
[앵커]

추가로 이뤄질 수 있는 일본의 보복조치가 여러가지 분야에서 거론되고 있습니다.

금융 분야도 그중 하나죠.

최대 53조 원 규모입니다.

53조 원대 일본계 금융자금이 한 번에 빠져나가면 위험하다는거죠.

하나씩 따져보죠,

일본계 금융자금의 실체와 상황, 위험성 얼마나 되는지, 서영민 기자가 확인했습니다.

[리포트]

최대 53조 원이라는 일본계 자금, 항목별로 보겠습니다.

먼저 주식과 채권입니다.

투자자가 마음 먹으면 언제든지 빼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금융사의 투자계획이라는 게 쉽게 변하기 어렵습니다.

또 한 번에 팔면 가격이 떨어져 손해를 감수해야 합니다.

중국이 미국 국채를 팔기 어려운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우리 금융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크지 않습니다.

그다음, 제조업체나 도소매업체가 빌려온 돈 11조 5천억 원이 '약한 고리'라는 지적이 있는데요.

이 돈의 90% 이상은 자금력 있는 대기업이 빌렸습니다.

만기도 다 달라 한 번에 갚을 돈도 아닙니다.

53조, 그냥 들으면 많은 것 같지만 보복조치의 수단이 되느냐...

별 의미가 없어 보입니다.

대신 정부가 주목하고 있는 건 17조 원입니다.

국내 은행이나 카드사 등이 직접 빌려온 돈입니다.

하지만 카드사가 빌린 돈, 보통 2년에서 5년의 만기가 있습니다.

당장이 아니라 만기 때 갚으면 됩니다.

또 의존도가 낮고 우리 금융사의 신용도가 높다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시중 은행들도 '해외에서 돈을 써달라고 하는데도 쓸 데가 없어서 거절할 정도'로 자금 동원력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최후의 경우에도 400조가 넘는 우리 외환 보유고, 17조에 비하면 상당히 많습니다.

또 일본의 조치는 우리 대외 신인도와 관련 없는 것이어서 다른 나라로부터의 돈줄이 막힐 가능성도 낮습니다.

정부와 금융 전문가들이 일본의 금융 보복 조치 가능성을 매우 낮게 보는 이유입니다.

KBS 뉴스 서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