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엑스맨이냐” vs “생각 다르면 친일?”…7월 국회도 깜깜
입력 2019.07.22 (21:17) 수정 2019.07.22 (21: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엑스맨이냐” vs “생각 다르면 친일?”…7월 국회도 깜깜
동영상영역 끝
[앵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오늘(22일) SNS에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지금이 일제 강점기도 아닌데 항일죽창투쟁을 선동하냐, 이들이 친북 주사파들이기 때문이다.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느냐...

청와대의 대응을 비판하면서, 차라리 친일이 더 낫다는 논리를 전개한겁니다.

네, 정치권에 친일 프레임 논쟁이 뜨겁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정부에 비판적이면 친일파 딱지를 붙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지금 상대는 일본인데 정부 비판에만 몰두한다며 한국당을 거듭 겨냥했습니다.

7월 국회도 앞이 안보이고 추경안 처리도 불투명해졌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일본의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만장일치였습니다.

[윤상현/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 "초당적으로 국민적인 지혜를 모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초당적 대응은 여기까지였습니다.

민주당은 대일 대응 국면에서 정부 비판에만 골몰하냐며, 한국당을 거듭 겨냥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정부 비판에만 몰두하고 백태클만 반복한다면 그것은 X맨이 되는 길입니다."]

곳곳에서 한국당의 대응을 문제 삼았습니다.

[설훈/민주당 최고위원 : "친일파의 잘못을 반복하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한국당은 날선 반응을 내놨습니다.

정부가 편가르고 선동만 할 뿐, 대책이 없다는 겁니다.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북한 팔이하던 정권입니다. 이제는 일본 팔입니다. 무능과 무책임을 이것으로 덮으려고..."]

생각이 다르면 친일파 딱지를 붙이냐고도 했습니다.

[정미경/한국당 최고위원 : "기업 걱정하는 사람들을 다 친일파로 매도하여 총선에 이용하자는..."]

친일 공방 속에 추경안 심사도 중단됐습니다.

일본 무역 보복 대응 예산을 정부가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다며, 한국당 소속 예결위원장이 문제 삼은 겁니다.

추경안 처리는 더욱 불투명해졌습니다.

초당적 대응을 얘기한지 며칠 만에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 “엑스맨이냐” vs “생각 다르면 친일?”…7월 국회도 깜깜
    • 입력 2019.07.22 (21:17)
    • 수정 2019.07.22 (21:38)
    뉴스 9
“엑스맨이냐” vs “생각 다르면 친일?”…7월 국회도 깜깜
[앵커]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오늘(22일) SNS에 이런 글을 올렸습니다.

지금이 일제 강점기도 아닌데 항일죽창투쟁을 선동하냐, 이들이 친북 주사파들이기 때문이다.

마땅히 친미, 친일을 해야지 친북, 친공을 해서 되겠느냐...

청와대의 대응을 비판하면서, 차라리 친일이 더 낫다는 논리를 전개한겁니다.

네, 정치권에 친일 프레임 논쟁이 뜨겁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와 여당이 정부에 비판적이면 친일파 딱지를 붙이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반면 민주당은 지금 상대는 일본인데 정부 비판에만 몰두한다며 한국당을 거듭 겨냥했습니다.

7월 국회도 앞이 안보이고 추경안 처리도 불투명해졌습니다.

정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일본의 수출 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만장일치였습니다.

[윤상현/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 : "초당적으로 국민적인 지혜를 모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초당적 대응은 여기까지였습니다.

민주당은 대일 대응 국면에서 정부 비판에만 골몰하냐며, 한국당을 거듭 겨냥했습니다.

[이인영/민주당 원내대표 :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에 정부 비판에만 몰두하고 백태클만 반복한다면 그것은 X맨이 되는 길입니다."]

곳곳에서 한국당의 대응을 문제 삼았습니다.

[설훈/민주당 최고위원 : "친일파의 잘못을 반복하는 어리석음을 범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한국당은 날선 반응을 내놨습니다.

정부가 편가르고 선동만 할 뿐, 대책이 없다는 겁니다.

[나경원/한국당 원내대표 : "북한 팔이하던 정권입니다. 이제는 일본 팔입니다. 무능과 무책임을 이것으로 덮으려고..."]

생각이 다르면 친일파 딱지를 붙이냐고도 했습니다.

[정미경/한국당 최고위원 : "기업 걱정하는 사람들을 다 친일파로 매도하여 총선에 이용하자는..."]

친일 공방 속에 추경안 심사도 중단됐습니다.

일본 무역 보복 대응 예산을 정부가 제대로 보고하지 않는다며, 한국당 소속 예결위원장이 문제 삼은 겁니다.

추경안 처리는 더욱 불투명해졌습니다.

초당적 대응을 얘기한지 며칠 만에 국회 파행이 장기화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유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