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K] 취업준비생 ‘스펙 걱정’ 노린 자격증 장사 기승
입력 2019.07.23 (21:26) 수정 2019.07.23 (21:4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현장K] 취업준비생 ‘스펙 걱정’ 노린 자격증 장사 기승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취업준비생들의 불안한 심리를 악용해 허울 뿐인 자격증이나 증명서를 발급하고, 돈벌이에 나서는 상술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른바 스펙 장사입니다.

현장 K 민정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취업준비생 A 씨는 지난해 초, 인사이트랩이란 회사의 교육 과정에 지원했습니다.

교육부 등이 후원하는 '대한민국 우수기업대상'에서 4년 연속 대상을 수상한 업체입니다.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고, 대기업이 인증한 자격증도 준다는 말에 끌려 수십만 원의 돈까지 내고 참여했습니다.

[취업 준비생 A씨/음성변조 : "88만 원이 든다. 그래도 이런 직무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있는 것도 아니고..."]

현장 실습을 하라며 배치된 곳은 한 유통업체 아동복 매장.

이 곳에선 한 일이라곤 주인도 없이 하루 평균 6시간씩 매장을 지키는 일.

한 달 동안 같은 일이 반복됐습니다.

배운 것도 없이 무급으로 일만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취업 준비생 A씨/음성변조 : "옆에 멘토 그런 개념의 사람도 없었고 유통 관련해서 지식적으로 정보 제공을 해주는 사람도 없었고 그냥 알바만 하다가 끝났죠."]

그런데도 A 씨는 상품을 유통하고 기획했다는 경력증명서를 발급받았습니다.

제가 지금 들고 있는 게 업체 측에서 줬다는 경력 증명서인데요.

이 증명서, 과연 믿을 수 있을까요?

하나하나 따져보겠습니다.

증명서를 발급한 협회를 수소문해 찾아가보니, '인사이트랩'과 같은 사무실.

[한국뉴미디어유통산업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인사이트랩은 우리랑 MOU가 돼있어요. 그래서 그 사무실을 같이 쓰고 있어요."]

게다가 증명서에 적힌 협회장은 사망한 지 1년도 넘은 사람입니다.

[한국뉴미디어유통산업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회장님이 돌아가셨어도 현재는 회장님으로 돼 있으니까... 필요하면 (회장님의) 가족분들한테 동의를 받아서 말씀을 드릴 수 있거든요."]

A 씨가 받은 또 다른 자격증, 발행한 곳을 찾아갔더니 이미 폐기된 자격증이라고 말합니다.

[국제능력교육원 관계자/음성변조 : "(유통 전문 자격증은) 예전에 폐기가 됐었네요. (혹시 그 업체랑 과거에 일을 하신...) 아니요. 전혀 없어요."]

인사이트랩을 통해 발급된 다른 경력 증명서들을 더 확인해 봤습니다.

대기업 공식 인증서라고 광고했지만 실제는 달랐습니다.

롯데제과가 취업준비생에게 발급해줬다는 실무활동증명서.

회사명이 아닌 부서명이 적혀 있습니다.

[롯데제과 관계자/음성변조 : "팀 차원에서 해준 것 같아요. 회사에서는 공식적으론 이게 줄 수 없는 상황이니까. 회사에서는 이런 거 절대 안 되거든요. (팀 직원이) 거기 나가서 강의를 한 번 했던 것 같아요."]

이번엔 유통업체 다이소가 발급한 증명서입니다.

도장이 서로 다릅니다.

[다이소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 전체에서 한 게 아니고, 마케팅팀에서 하다 보니까 그냥 마케팅 임원의 개인 도장을 찍어서..."]

어찌된 일일까?

[전직 인사이트랩 직원/음성변조 : "기업의 특정한 인물이랑만 얘기를 해서 단독적으로 좀 진행하는 그런 경우도 조금 있긴 합니다. (기업에서 항의가 들어온 적도 있나요?) 그런 경우도 조금 있고 그리고 아예 기업에서 발급이 된 사실 자체를 모르는 경우도 조금 있고..."]

기업이 공식적으론 인정하지 않는 증명서란 이야기입니다.

[전직 인사이트랩 직원/음성변조 : "사실 효력은 거의 없고 오히려 인사 담당자 입장에서 그 서류를 봤을 때 취업 준비생의 신뢰도 자체를 의심할 수도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인사이트랩 측은 경력 증명과 자격증을 원하는 취업준비생들에게 정해진 절차를 거쳐 합리적인 금액을 받고 제공했을 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사이트랩 관계자/음성변조 : "자격증이라고 하는 건 개인이 사용하기 나름인 거거든요. 본인들이 가치판단을 해서 발급을 하는 거거든요."]

'경력' 한 줄이라도 더 쓰기 위한 취업준비생들의 절박함을 이용해 이른바 '스펙' 장사가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현장K 민정희입니다.
  • [현장K] 취업준비생 ‘스펙 걱정’ 노린 자격증 장사 기승
    • 입력 2019.07.23 (21:26)
    • 수정 2019.07.23 (21:45)
    뉴스 9
[현장K] 취업준비생 ‘스펙 걱정’ 노린 자격증 장사 기승
[앵커]

최근 취업준비생들의 불안한 심리를 악용해 허울 뿐인 자격증이나 증명서를 발급하고, 돈벌이에 나서는 상술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이른바 스펙 장사입니다.

현장 K 민정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취업준비생 A 씨는 지난해 초, 인사이트랩이란 회사의 교육 과정에 지원했습니다.

교육부 등이 후원하는 '대한민국 우수기업대상'에서 4년 연속 대상을 수상한 업체입니다.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고, 대기업이 인증한 자격증도 준다는 말에 끌려 수십만 원의 돈까지 내고 참여했습니다.

[취업 준비생 A씨/음성변조 : "88만 원이 든다. 그래도 이런 직무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많이 있는 것도 아니고..."]

현장 실습을 하라며 배치된 곳은 한 유통업체 아동복 매장.

이 곳에선 한 일이라곤 주인도 없이 하루 평균 6시간씩 매장을 지키는 일.

한 달 동안 같은 일이 반복됐습니다.

배운 것도 없이 무급으로 일만 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취업 준비생 A씨/음성변조 : "옆에 멘토 그런 개념의 사람도 없었고 유통 관련해서 지식적으로 정보 제공을 해주는 사람도 없었고 그냥 알바만 하다가 끝났죠."]

그런데도 A 씨는 상품을 유통하고 기획했다는 경력증명서를 발급받았습니다.

제가 지금 들고 있는 게 업체 측에서 줬다는 경력 증명서인데요.

이 증명서, 과연 믿을 수 있을까요?

하나하나 따져보겠습니다.

증명서를 발급한 협회를 수소문해 찾아가보니, '인사이트랩'과 같은 사무실.

[한국뉴미디어유통산업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인사이트랩은 우리랑 MOU가 돼있어요. 그래서 그 사무실을 같이 쓰고 있어요."]

게다가 증명서에 적힌 협회장은 사망한 지 1년도 넘은 사람입니다.

[한국뉴미디어유통산업협회 관계자/음성변조 : "회장님이 돌아가셨어도 현재는 회장님으로 돼 있으니까... 필요하면 (회장님의) 가족분들한테 동의를 받아서 말씀을 드릴 수 있거든요."]

A 씨가 받은 또 다른 자격증, 발행한 곳을 찾아갔더니 이미 폐기된 자격증이라고 말합니다.

[국제능력교육원 관계자/음성변조 : "(유통 전문 자격증은) 예전에 폐기가 됐었네요. (혹시 그 업체랑 과거에 일을 하신...) 아니요. 전혀 없어요."]

인사이트랩을 통해 발급된 다른 경력 증명서들을 더 확인해 봤습니다.

대기업 공식 인증서라고 광고했지만 실제는 달랐습니다.

롯데제과가 취업준비생에게 발급해줬다는 실무활동증명서.

회사명이 아닌 부서명이 적혀 있습니다.

[롯데제과 관계자/음성변조 : "팀 차원에서 해준 것 같아요. 회사에서는 공식적으론 이게 줄 수 없는 상황이니까. 회사에서는 이런 거 절대 안 되거든요. (팀 직원이) 거기 나가서 강의를 한 번 했던 것 같아요."]

이번엔 유통업체 다이소가 발급한 증명서입니다.

도장이 서로 다릅니다.

[다이소 관계자/음성변조 : "회사 전체에서 한 게 아니고, 마케팅팀에서 하다 보니까 그냥 마케팅 임원의 개인 도장을 찍어서..."]

어찌된 일일까?

[전직 인사이트랩 직원/음성변조 : "기업의 특정한 인물이랑만 얘기를 해서 단독적으로 좀 진행하는 그런 경우도 조금 있긴 합니다. (기업에서 항의가 들어온 적도 있나요?) 그런 경우도 조금 있고 그리고 아예 기업에서 발급이 된 사실 자체를 모르는 경우도 조금 있고..."]

기업이 공식적으론 인정하지 않는 증명서란 이야기입니다.

[전직 인사이트랩 직원/음성변조 : "사실 효력은 거의 없고 오히려 인사 담당자 입장에서 그 서류를 봤을 때 취업 준비생의 신뢰도 자체를 의심할 수도 있는 거라고 생각해요."]

인사이트랩 측은 경력 증명과 자격증을 원하는 취업준비생들에게 정해진 절차를 거쳐 합리적인 금액을 받고 제공했을 뿐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사이트랩 관계자/음성변조 : "자격증이라고 하는 건 개인이 사용하기 나름인 거거든요. 본인들이 가치판단을 해서 발급을 하는 거거든요."]

'경력' 한 줄이라도 더 쓰기 위한 취업준비생들의 절박함을 이용해 이른바 '스펙' 장사가 도를 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현장K 민정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