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냥중인 ‘아마존 인디오’의 모습은?…“4백 명만 생존”
입력 2019.07.24 (06:45) 수정 2019.07.24 (08:1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사냥중인 ‘아마존 인디오’의 모습은?…“4백 명만 생존”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외부 문명과의 접촉이 차단된 채 살아가는 인디오 원주민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이들 부족은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아마존 벌목꾼들을 피해 숲을 옮겨 다니며 4백 명만이 생존해 있다고 합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카메라에 포착된 브라질 아마존 인디오 원주민의 모습입니다.

손에 긴 칼을 들고 사냥에 나선 이 인디오 원주민은 인기척을 느낀 듯 주변을 경계합니다.

다른 원주민은 나무로 만든 창과 활을 들었습니다.

브라질 북동부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외부 문명과 단절된 채 살아가는 '아와족' 원주민입니다.

이 영상은 아와족의 삶의 터전을 보존하기 위해 아마존을 순찰하고 있는 다른 부족의 원주민이 촬영했고, 영국의 한 시민단체가 공개했습니다.

[플라이/아마존 과자자라족 인디오 : "아와족은 어떠한 외부 사회와도 접촉한 적이 없습니다. 이들은 브라질에 유럽 사람들이 도착한 이후 박해를 받아왔습니다."]

브라질 국립인디오보호재단은 아와족이 벌목꾼을 피해 숲을 옮겨다니며 현재 4백 명만이 생존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플라이/아마존 과자자라족 인디오 : "인디오들은 땅을 지키기 위해 함께 조직을 만들었습니다. 미래세대에 대한 우려가 큽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는 지난달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한달동안 서울시보다 넓은 면적이 훼손됐다는 겁니다.

이에대해 브라질 대통령은 조사 결과가 부정확하고 과장돼 대외 이미지를 훼손한다고 비난해 열대우림 파괴를 두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 사냥중인 ‘아마존 인디오’의 모습은?…“4백 명만 생존”
    • 입력 2019.07.24 (06:45)
    • 수정 2019.07.24 (08:14)
    뉴스광장 1부
사냥중인 ‘아마존 인디오’의 모습은?…“4백 명만 생존”
[앵커]

'지구의 허파'로 불리는 브라질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외부 문명과의 접촉이 차단된 채 살아가는 인디오 원주민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이들 부족은 삶의 터전을 위협하는 아마존 벌목꾼들을 피해 숲을 옮겨 다니며 4백 명만이 생존해 있다고 합니다.

상파울루 이재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카메라에 포착된 브라질 아마존 인디오 원주민의 모습입니다.

손에 긴 칼을 들고 사냥에 나선 이 인디오 원주민은 인기척을 느낀 듯 주변을 경계합니다.

다른 원주민은 나무로 만든 창과 활을 들었습니다.

브라질 북동부 아마존 열대우림에서 외부 문명과 단절된 채 살아가는 '아와족' 원주민입니다.

이 영상은 아와족의 삶의 터전을 보존하기 위해 아마존을 순찰하고 있는 다른 부족의 원주민이 촬영했고, 영국의 한 시민단체가 공개했습니다.

[플라이/아마존 과자자라족 인디오 : "아와족은 어떠한 외부 사회와도 접촉한 적이 없습니다. 이들은 브라질에 유럽 사람들이 도착한 이후 박해를 받아왔습니다."]

브라질 국립인디오보호재단은 아와족이 벌목꾼을 피해 숲을 옮겨다니며 현재 4백 명만이 생존해 있다고 밝혔습니다.

[플라이/아마존 과자자라족 인디오 : "인디오들은 땅을 지키기 위해 함께 조직을 만들었습니다. 미래세대에 대한 우려가 큽니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는 지난달 아마존 열대우림 파괴 면적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8% 늘어났다고 밝혔습니다.

한달동안 서울시보다 넓은 면적이 훼손됐다는 겁니다.

이에대해 브라질 대통령은 조사 결과가 부정확하고 과장돼 대외 이미지를 훼손한다고 비난해 열대우림 파괴를 두고 진실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상파울루에서 KBS 뉴스 이재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