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 따라잡기] 휴가 코앞인데…예약업체 폐업 피해 눈덩이
입력 2019.07.24 (08:33) 수정 2019.07.24 (08:5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스 따라잡기] 휴가 코앞인데…예약업체 폐업 피해 눈덩이
동영상영역 끝
[기자]

이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데, 휴가들 많이 가고 계시죠?

혹시 아직 안 가신분들 가운데 해외 여행 준비하고 계시면 눈여겨보셔야 겠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비행기를 타고 가서 호텔에 도착했는데, 예약이 아예 안 돼있다면 어떨까요?

후기까지 꼼꼼히 챙겨보고 선택했는데 피해를 당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지금부터 만나보시죠.

[리포트]

지난주 아내와 함께 괌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온 A씨.

설레는 마음으로 떠났던 부부의 첫 여름 휴가는 악몽으로 남았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저희 잠도 못 자고 설레서 그랬죠. 설렘이 좌절감으로 바뀐 거죠."]

설렘은 현지 공항에 도착하는 순간 산산조각 났습니다.

호텔예약업체 직원에게 온 전화 한 통을 받으면서 말이죠.

[피해자 A씨/음성변조 : "도착해서 공항 내리자마자 제 이름 말하면서 전화 좀 가능하냐고 해서 통화하니까 (호텔이) 오버 부킹됐다고 예약 취소됐다고 그렇게 전화가 왔죠."]

업체 직원은 A씨의 호텔 예약에 오류가 생겼다며 다른 호텔을 다시 예약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숙박 당일에 말입니다.

더 황당한 건, 업체에서 예약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A씨가 직접 호텔을 알아봐야 한다는 겁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도착해서 공항에서 2~3시간 정도를 허비한 거죠. 제가 그냥 호텔 예약 다시 한 거예요. 저희 돈으로 저희가 직접 알아보고 저희가 직접 결제해서 다른 호텔 간 거예요."]

우여곡절 끝에 겨우 빈 방이 있는 호텔을 잡아서 공항을 벗어날 수 있었는데요.

A씨 여행은 이후에도 모든 일정이 계획대로 풀리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렌터카를 안 하고 현지에서 픽업을 와서 데리고 왔다 갔다 하는 투어였는데 호텔 (변경) 예약이 안 된대요. 그러니까 그런 것도 못 간 것도 지금 4개가 넘어요."]

예약해둔 호텔에서 출발하는 일일 투어를 예약하고 갔는데, 정작 현지에서 묵는 호텔이 바뀌면서 모두 참여할 수 없게 돼버린 겁니다.

호텔 예약비에 투어비용까지 300만원이 넘는 돈을 날리게 된 A씨.

호텔비 환불을 약속했던 업체 측은 귀국할 때까지 감감 무소식이었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전화를 한 통도 안 받아요. 아예 안 받아요. 잠수예요. 일부러 좋게도 말했어요. 늦게라도 연락 한번 달라고."]

답답한 마음에 홈페이지에 접속했더니 느닷없는 영업중단 안내문이 올라와있었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후기도 검색 다 해봤어요. 그랬는데 악성 글도 없고 피해사례가 없었기 때문에 믿고 들어가서 상담받았습니다."]

믿을만한 업체로 보였다는 피해자의 말.

전모 씨 역시 이 업체를 통해 여름휴가를 보낼 필리핀의 한 호텔을 예약했습니다.

다음주 31일 출국을 앞두고 떠날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전OO/피해자 : "7월 31일에 가는 건데 예약은 1월 말에 했어요. 7월 31일부터 6박이면 완전 극성수기잖아요. 그렇게는 진짜 처음 가서……."]

그런데 출발을 불과 2주 앞두고 여행에 문제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전OO/피해자 : "제가 (공항에서 호텔로) 픽업을 예약했었는데 픽업 취소 부탁한다고 이메일을 보냈더니 '너의 예약은 취소된 예약으로 나온다. 너의 여행 대행사 쪽에 확인을 해봐라'하고 이메일이 온 거예요."]

업체 측은 사이트 폐쇄 하루 전까지도 정상 영업을 하며 예약에 문제 없을 거라는 말로 고객을 안심시켰고 결국 피해자들은 대안을 찾을 시간조차 날려버렸습니다.

전 씨 역시 반 년 넘게 준비해 온 가족여행이 물거품이 될 상황에 놓였습니다.

[전OO/피해자 : "저희가 6박을 예약한 건데 저희가 만약에 현지에 가서 알았다면 7월 31일에는 솔직히 예약할 수 있는 방이 진짜 없을 거란 말이에요."]

이렇게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건수만 모두 270여건.

대부분 가족여행을 준비해온 터라 피해자 숫자는 천 명에 달합니다.

[전OO/피해자 : "피해자가 이렇게 많을 줄 몰랐어요. 지금 피해자가 거의 200명 후반대고요. (피해)금액은 거의 5억 원이에요."]

[피해자 B씨/음성변조 : "따로 연락이 안 간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일 거예요. 호텔 바우처 있다고 안심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게 다 달라요. 진짜인 것도 있고 가짜인 것도 있고."]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피해자들은 많고 많은 호텔 예약 사이트 중에 왜 이 업체를 선택한 걸까요?

단순히 저렴한 가격 때문만은 아니라고 합니다.

[전OO/피해자 : "여기를 제가 알게 된 게 2013년부터 알게 됐어요. 오래 알고 있었던 업체에요. 이 (대표)분을 통해서 6번 갔다 오신 분들도 계세요. 호텔을 한 거는 지금 얼마 안 됐는데 이전부터 '00택시'라고 전부터 거기서 쭉 그걸 (여행관련 일을) 하셨던 거예요."]

오랜 시간 해외에서 여행 관련 사업체를 꾸려왔던 대표를 믿고 선택했지만 피해자들은 한 가족 당 적게는 90만 원, 많게는 1500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여러 가지 저희는 경영 실패로 작년에 보라카이 폐쇄도 됐고요. 그런 부분 때문에 실패가 있었고 그러다 보니까 예약이 제때 결제가 안 되는……."]

여행사에서는 피해 금액을 차차 변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피해 고객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입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1년 시간을 주면 천천히 변제하겠다는데 지금 피해액이 5억 원이 넘거든요. 모든 사람이 합하면. 그런데 1년 만에 5억 원을 어떻게 벌려고. 일반 개인 사업자가……."]

본격적인 시즌을 맞은 휴가철 해외여행. 목돈이 드는 만큼 아무리 꼼꼼하게 살펴도 지나치지 않는데요, 후기보다는 보증보험을 확인하고 믿을만한 업체를 선택하는 게 그나마 피해 가능성을 줄일 수 있는 길입니다.

경찰은 업체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 [뉴스 따라잡기] 휴가 코앞인데…예약업체 폐업 피해 눈덩이
    • 입력 2019.07.24 (08:33)
    • 수정 2019.07.24 (08:55)
    아침뉴스타임
[뉴스 따라잡기] 휴가 코앞인데…예약업체 폐업 피해 눈덩이
[기자]

이제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인데, 휴가들 많이 가고 계시죠?

혹시 아직 안 가신분들 가운데 해외 여행 준비하고 계시면 눈여겨보셔야 겠습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비행기를 타고 가서 호텔에 도착했는데, 예약이 아예 안 돼있다면 어떨까요?

후기까지 꼼꼼히 챙겨보고 선택했는데 피해를 당했습니다.

무슨 일이 있었을까요?

지금부터 만나보시죠.

[리포트]

지난주 아내와 함께 괌으로 여름휴가를 다녀온 A씨.

설레는 마음으로 떠났던 부부의 첫 여름 휴가는 악몽으로 남았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저희 잠도 못 자고 설레서 그랬죠. 설렘이 좌절감으로 바뀐 거죠."]

설렘은 현지 공항에 도착하는 순간 산산조각 났습니다.

호텔예약업체 직원에게 온 전화 한 통을 받으면서 말이죠.

[피해자 A씨/음성변조 : "도착해서 공항 내리자마자 제 이름 말하면서 전화 좀 가능하냐고 해서 통화하니까 (호텔이) 오버 부킹됐다고 예약 취소됐다고 그렇게 전화가 왔죠."]

업체 직원은 A씨의 호텔 예약에 오류가 생겼다며 다른 호텔을 다시 예약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숙박 당일에 말입니다.

더 황당한 건, 업체에서 예약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A씨가 직접 호텔을 알아봐야 한다는 겁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도착해서 공항에서 2~3시간 정도를 허비한 거죠. 제가 그냥 호텔 예약 다시 한 거예요. 저희 돈으로 저희가 직접 알아보고 저희가 직접 결제해서 다른 호텔 간 거예요."]

우여곡절 끝에 겨우 빈 방이 있는 호텔을 잡아서 공항을 벗어날 수 있었는데요.

A씨 여행은 이후에도 모든 일정이 계획대로 풀리지 않았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렌터카를 안 하고 현지에서 픽업을 와서 데리고 왔다 갔다 하는 투어였는데 호텔 (변경) 예약이 안 된대요. 그러니까 그런 것도 못 간 것도 지금 4개가 넘어요."]

예약해둔 호텔에서 출발하는 일일 투어를 예약하고 갔는데, 정작 현지에서 묵는 호텔이 바뀌면서 모두 참여할 수 없게 돼버린 겁니다.

호텔 예약비에 투어비용까지 300만원이 넘는 돈을 날리게 된 A씨.

호텔비 환불을 약속했던 업체 측은 귀국할 때까지 감감 무소식이었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전화를 한 통도 안 받아요. 아예 안 받아요. 잠수예요. 일부러 좋게도 말했어요. 늦게라도 연락 한번 달라고."]

답답한 마음에 홈페이지에 접속했더니 느닷없는 영업중단 안내문이 올라와있었습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후기도 검색 다 해봤어요. 그랬는데 악성 글도 없고 피해사례가 없었기 때문에 믿고 들어가서 상담받았습니다."]

믿을만한 업체로 보였다는 피해자의 말.

전모 씨 역시 이 업체를 통해 여름휴가를 보낼 필리핀의 한 호텔을 예약했습니다.

다음주 31일 출국을 앞두고 떠날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었는데요.

[전OO/피해자 : "7월 31일에 가는 건데 예약은 1월 말에 했어요. 7월 31일부터 6박이면 완전 극성수기잖아요. 그렇게는 진짜 처음 가서……."]

그런데 출발을 불과 2주 앞두고 여행에 문제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

[전OO/피해자 : "제가 (공항에서 호텔로) 픽업을 예약했었는데 픽업 취소 부탁한다고 이메일을 보냈더니 '너의 예약은 취소된 예약으로 나온다. 너의 여행 대행사 쪽에 확인을 해봐라'하고 이메일이 온 거예요."]

업체 측은 사이트 폐쇄 하루 전까지도 정상 영업을 하며 예약에 문제 없을 거라는 말로 고객을 안심시켰고 결국 피해자들은 대안을 찾을 시간조차 날려버렸습니다.

전 씨 역시 반 년 넘게 준비해 온 가족여행이 물거품이 될 상황에 놓였습니다.

[전OO/피해자 : "저희가 6박을 예약한 건데 저희가 만약에 현지에 가서 알았다면 7월 31일에는 솔직히 예약할 수 있는 방이 진짜 없을 거란 말이에요."]

이렇게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건수만 모두 270여건.

대부분 가족여행을 준비해온 터라 피해자 숫자는 천 명에 달합니다.

[전OO/피해자 : "피해자가 이렇게 많을 줄 몰랐어요. 지금 피해자가 거의 200명 후반대고요. (피해)금액은 거의 5억 원이에요."]

[피해자 B씨/음성변조 : "따로 연락이 안 간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들이 태반일 거예요. 호텔 바우처 있다고 안심하시는 분들도 있는데 그게 다 달라요. 진짜인 것도 있고 가짜인 것도 있고."]

그렇다면, 이렇게 많은 피해자들은 많고 많은 호텔 예약 사이트 중에 왜 이 업체를 선택한 걸까요?

단순히 저렴한 가격 때문만은 아니라고 합니다.

[전OO/피해자 : "여기를 제가 알게 된 게 2013년부터 알게 됐어요. 오래 알고 있었던 업체에요. 이 (대표)분을 통해서 6번 갔다 오신 분들도 계세요. 호텔을 한 거는 지금 얼마 안 됐는데 이전부터 '00택시'라고 전부터 거기서 쭉 그걸 (여행관련 일을) 하셨던 거예요."]

오랜 시간 해외에서 여행 관련 사업체를 꾸려왔던 대표를 믿고 선택했지만 피해자들은 한 가족 당 적게는 90만 원, 많게는 1500만 원의 피해를 입었습니다.

[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여러 가지 저희는 경영 실패로 작년에 보라카이 폐쇄도 됐고요. 그런 부분 때문에 실패가 있었고 그러다 보니까 예약이 제때 결제가 안 되는……."]

여행사에서는 피해 금액을 차차 변제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피해 고객들은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입니다.

[피해자 A씨/음성변조 : "1년 시간을 주면 천천히 변제하겠다는데 지금 피해액이 5억 원이 넘거든요. 모든 사람이 합하면. 그런데 1년 만에 5억 원을 어떻게 벌려고. 일반 개인 사업자가……."]

본격적인 시즌을 맞은 휴가철 해외여행. 목돈이 드는 만큼 아무리 꼼꼼하게 살펴도 지나치지 않는데요, 후기보다는 보증보험을 확인하고 믿을만한 업체를 선택하는 게 그나마 피해 가능성을 줄일 수 있는 길입니다.

경찰은 업체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하고 수사에 나섰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