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일본 정부 압박’에 사흘 만에 빼앗긴 ‘소녀상’의 자리
입력 2019.08.03 (21:01) 수정 2019.08.03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정부 압박’에 사흘 만에 빼앗긴 ‘소녀상’의 자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에 대해 일본이 백색국가 제외 조치를 강행한 지 하루가 지났습니다.

우리 정부가 강경 기조 속에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사이, 일본의 적반하장은 오늘(3일)도 계속됐습니다.

그리고 ​일본의 국제예술제에 전시됐던 '평화의 소녀상'은 결국 사흘 만에 전시가 중단됐습니다.

예산을 깎겠다는 일본 정부의 노골적인 압박에 일본의 양심은 또 꺾였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시실 앞에 긴 줄이 생겼습니다.

오늘(3일) 오전, 평화의 소녀상을 보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어제(2일) 오후 이후 소녀상 전시실에서 촬영이 금지되는 등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되던 상황.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소녀상을 만나러 왔지만 결국 오늘(3일), 예술제 주최 측은 소녀상 전시 중지를 결정했습니다.

[오무라/아이치현 지사/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 : "테러 예고와 협박 등의 전화, 메일 등이 오는 등 안전한 전시가 어려워졌습니다."]

어제(2일)는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휘발유 통을 들고 가겠다"는 팩스도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주최 측은 소녀상뿐 아니라, 위안부 사진과 관련 그림, 징용 피해 추모비 관련 작품 등이 전시된 '표현의 부자유전' 전체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협박은 전시 시작 전부터 있었던 일입니다.

결국은 일본 정부와 우익들의 압력이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가와무라/나고야 시장/어제 : "즉시 전시를 중지해 주기 바랍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 "(소녀상 전시회) 보조금 교부 결정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정밀히 조사한 뒤 적절히 대응하겠습니다."]

소녀상의 작가는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김서경/평화의 소녀상 제작자 : "일본 정부가 하는 행태 때문에 좌절되고 마는 게 너무 가슴이 아파요. 일본이 민주주의라면 이런 식으로는 안 할 텐데... 지금 많은 분들이 함께 노력해서..."]

소녀상은 7년 전에도 전시 나흘 만에 도쿄도 미술관에서 철거됐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엔 불과 사흘 만에, 전시회장에서 또 자리를 빼앗겼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일본 정부 압박’에 사흘 만에 빼앗긴 ‘소녀상’의 자리
    • 입력 2019.08.03 (21:01)
    • 수정 2019.08.03 (21:53)
    뉴스 9
‘일본 정부 압박’에 사흘 만에 빼앗긴 ‘소녀상’의 자리
[앵커]

우리나라에 대해 일본이 백색국가 제외 조치를 강행한 지 하루가 지났습니다.

우리 정부가 강경 기조 속에 대응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사이, 일본의 적반하장은 오늘(3일)도 계속됐습니다.

그리고 ​일본의 국제예술제에 전시됐던 '평화의 소녀상'은 결국 사흘 만에 전시가 중단됐습니다.

예산을 깎겠다는 일본 정부의 노골적인 압박에 일본의 양심은 또 꺾였습니다.

도쿄에서 이승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시실 앞에 긴 줄이 생겼습니다.

오늘(3일) 오전, 평화의 소녀상을 보기 위해 기다리는 사람들입니다.

어제(2일) 오후 이후 소녀상 전시실에서 촬영이 금지되는 등 심상치 않은 분위기가 감지되던 상황.

그럼에도 많은 사람들이 소녀상을 만나러 왔지만 결국 오늘(3일), 예술제 주최 측은 소녀상 전시 중지를 결정했습니다.

[오무라/아이치현 지사/트리엔날레 실행위원장 : "테러 예고와 협박 등의 전화, 메일 등이 오는 등 안전한 전시가 어려워졌습니다."]

어제(2일)는 "소녀상을 철거하지 않으면 휘발유 통을 들고 가겠다"는 팩스도 들어왔다고 밝혔습니다.

주최 측은 소녀상뿐 아니라, 위안부 사진과 관련 그림, 징용 피해 추모비 관련 작품 등이 전시된 '표현의 부자유전' 전체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협박은 전시 시작 전부터 있었던 일입니다.

결국은 일본 정부와 우익들의 압력이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가와무라/나고야 시장/어제 : "즉시 전시를 중지해 주기 바랍니다."]

[스가/일본 관방장관 : "(소녀상 전시회) 보조금 교부 결정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확인해 정밀히 조사한 뒤 적절히 대응하겠습니다."]

소녀상의 작가는 말을 잇지 못했습니다.

[김서경/평화의 소녀상 제작자 : "일본 정부가 하는 행태 때문에 좌절되고 마는 게 너무 가슴이 아파요. 일본이 민주주의라면 이런 식으로는 안 할 텐데... 지금 많은 분들이 함께 노력해서..."]

소녀상은 7년 전에도 전시 나흘 만에 도쿄도 미술관에서 철거됐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엔 불과 사흘 만에, 전시회장에서 또 자리를 빼앗겼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