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세안 관련 의장성명에 일본 겨냥 ‘자유무역’ 강조
입력 2019.08.04 (13:04) 수정 2019.08.04 (13:12) 정치
아세안 관련 의장성명에 일본 겨냥 ‘자유무역’ 강조
태국 방콕에서 사흘 동안(8월 1일~3일) 열린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다자회의 결과를 담은 의장성명들에 보호무역주의를 경고하고 자유무역을 강조하는 내용이 강화됐습니다.

외교부는 오늘(4일), 1일 열린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2일 개최된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3일 열린 한-메콩 회교장관회의의 의장성명에 자유무역 질서에 대한 역내 국가들의 지지 입장이 적극적으로 표명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 6항에는 "장관들이 무역 긴장 고조와 이것이 성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경고했다"면서 "장관들은 세계 경제를 괴롭히고 다자 무역체제를 위험에 빠뜨리는 보호무역주의와 반세계화의 거세지는 물결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WTO(세계무역기구)로 지탱되는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투명하고, 규칙에 기초한 다자 무역체제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명시했습니다.

지난해 의장성명에 "역내 무역자유화 증진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규칙에 기초한 무역체제 지속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돼 있는 것과 비교하면,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우려와 자유무역에 대한 강조가 구체적으로 기술된 것입니다.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는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직후에 열려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에 '엄중한 우려'를 표한 한국 입장에 일부 국가들이 동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법에 기초한 다자무역 시스템과 비즈니스 환경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 증진을 통해 시장을 보다 개방적, 포용적, 경쟁적으로 유지하겠다는 정상 간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지난해에는 "회원국 간 무역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이런 모멘텀을 지속하기 위한 확실성 제고 및 정책의 중요성을 주목한다"고 해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 성명에 구체적인 기술이 담긴 것입니다.

한-메콩(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보호무역주의 및 국가들 간 무역 긴장에 대한 우려 표명'과 "WTO주도의 투명하고 자유롭고 개방되며 포용적이고 규칙에 기반한 다자무역체제 지지를 재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성격상 예년에 이러한 내용이 전혀 없던 한·메콩 의장성명에도 이례적으로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다자무역체제를 수식하는 표현에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투명한'이 추가됐습니다.

외교부는 자유무역 관련 기술이 강화된 것과 관련해 "지속적인 성장 및 번영을 위해서는 비차별적이며 공정한 무역질서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뿐만 아니라,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를 계기로 한 자유무역의 중요성에 대한 우리 정부의 설득 노력을 역내 국가들이 공감한 결과가 표명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는 회의 성격이 안보 문제에 국한돼 자유무역에 대한 기술은 없었습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의장성명에는 북미 정상의 6·30 판문점 회동을 환영한다는 내용과 북미 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가 일제히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아세안 관련 의장성명에 일본 겨냥 ‘자유무역’ 강조
    • 입력 2019.08.04 (13:04)
    • 수정 2019.08.04 (13:12)
    정치
아세안 관련 의장성명에 일본 겨냥 ‘자유무역’ 강조
태국 방콕에서 사흘 동안(8월 1일~3일) 열린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다자회의 결과를 담은 의장성명들에 보호무역주의를 경고하고 자유무역을 강조하는 내용이 강화됐습니다.

외교부는 오늘(4일), 1일 열린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와 2일 개최된 아세안+3(한·중·일) 외교장관회의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3일 열린 한-메콩 회교장관회의의 의장성명에 자유무역 질서에 대한 역내 국가들의 지지 입장이 적극적으로 표명됐다고 밝혔습니다.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 6항에는 "장관들이 무역 긴장 고조와 이것이 성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경고했다"면서 "장관들은 세계 경제를 괴롭히고 다자 무역체제를 위험에 빠뜨리는 보호무역주의와 반세계화의 거세지는 물결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 "WTO(세계무역기구)로 지탱되는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투명하고, 규칙에 기초한 다자 무역체제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재확인했다"고 명시했습니다.

지난해 의장성명에 "역내 무역자유화 증진 중요성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자유롭고 개방적이며 규칙에 기초한 무역체제 지속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돼 있는 것과 비교하면,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우려와 자유무역에 대한 강조가 구체적으로 기술된 것입니다.

아세안+3 외교장관회의는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한 직후에 열려 일본의 일방적인 조치에 '엄중한 우려'를 표한 한국 입장에 일부 국가들이 동조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동아시아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법에 기초한 다자무역 시스템과 비즈니스 환경의 투명성과 예측 가능성 증진을 통해 시장을 보다 개방적, 포용적, 경쟁적으로 유지하겠다는 정상 간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지난해에는 "회원국 간 무역 확대의 중요성을 강조한 뒤, 이런 모멘텀을 지속하기 위한 확실성 제고 및 정책의 중요성을 주목한다"고 해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 성명에 구체적인 기술이 담긴 것입니다.

한-메콩(캄보디아, 라오스, 미얀마, 태국, 베트남)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보호무역주의 및 국가들 간 무역 긴장에 대한 우려 표명'과 "WTO주도의 투명하고 자유롭고 개방되며 포용적이고 규칙에 기반한 다자무역체제 지지를 재확인한다"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이에 대해 외교부는 "성격상 예년에 이러한 내용이 전혀 없던 한·메콩 의장성명에도 이례적으로 같은 내용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한-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의장성명에도 다자무역체제를 수식하는 표현에 '개방적이고 포용적이며 투명한'이 추가됐습니다.

외교부는 자유무역 관련 기술이 강화된 것과 관련해 "지속적인 성장 및 번영을 위해서는 비차별적이며 공정한 무역질서가 중요하다는 인식이 반영된 것뿐만 아니라, 일본의 무역제한 조치를 계기로 한 자유무역의 중요성에 대한 우리 정부의 설득 노력을 역내 국가들이 공감한 결과가 표명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다만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는 회의 성격이 안보 문제에 국한돼 자유무역에 대한 기술은 없었습니다.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의장성명에는 북미 정상의 6·30 판문점 회동을 환영한다는 내용과 북미 협상 재개에 대한 기대가 일제히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