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일본행 항공노선 통계 분석…“7월 4주부터 날개 꺾였다”
입력 2019.08.05 (21:22) 수정 2019.08.05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행 항공노선 통계 분석…“7월 4주부터 날개 꺾였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방위로 확산되는 가운데, 일본행 여객기 탑승객도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발표이후 7월 상순 정점을 찍은 일본 여행객 수는 넷째 주부터 확연히 꺾였습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발 2시간 전, 삿포로행 여객기의 승객 배정 현황입니다.

상당수 좌석이 비어 있습니다.

[일본 여행객/음성변조 : "(좌석이) 많이 남는 것 같은데. 취소하면 위약금 1백만 원 정도를 물어야 해서 어쩔 수 없이 (갑니다.)"]

구마모토행 여객기의 체크인 카운터도 역시나 한산합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난달 1일부터 6주간, 일본행 항공편 승객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집계했습니다.

7월 첫 주부터 둘째 주는 지난해보다 올해, 일본행 승객이 더 많습니다.

셋째 주에 분위기가 반전되더니, 넷째 주부터는 승객 수가 뚝 떨어집니다.

8월 첫 주에 들어선 승객이 12만 5천여 명까지 줄어 지난해와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여행객 감소세는 수도인 도쿄가 아니라 관광이 주목적인 일본 지방 도시에서 두드러졌습니다.

일본의 휴양지인 오키나와로 향하는 항공편의 탑승구입니다.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탑승률은 70%에 그치고 있습니다.

간사이, 오이타, 미야자키 등 관광지 공항으로 출국하는 인원은 지난해의 70~80%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항공사들의 노선 축소가 본격화하는 이달 하순부터는 승객이 더 빠르게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4일) 인천공항 이용객은 개장 이래 가장 많은 23만 3천여 명을 기록해, 일본 여행 수요가 동남아 등 다른 국가들로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일본행 항공노선 통계 분석…“7월 4주부터 날개 꺾였다”
    • 입력 2019.08.05 (21:22)
    • 수정 2019.08.05 (22:06)
    뉴스 9
일본행 항공노선 통계 분석…“7월 4주부터 날개 꺾였다”
[앵커]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전방위로 확산되는 가운데, 일본행 여객기 탑승객도 줄어든 것으로 보입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 발표이후 7월 상순 정점을 찍은 일본 여행객 수는 넷째 주부터 확연히 꺾였습니다.

이슬기 기자입니다.

[리포트]

출발 2시간 전, 삿포로행 여객기의 승객 배정 현황입니다.

상당수 좌석이 비어 있습니다.

[일본 여행객/음성변조 : "(좌석이) 많이 남는 것 같은데. 취소하면 위약금 1백만 원 정도를 물어야 해서 어쩔 수 없이 (갑니다.)"]

구마모토행 여객기의 체크인 카운터도 역시나 한산합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가 시작된 지난달 1일부터 6주간, 일본행 항공편 승객이 어떻게 변화했는지 집계했습니다.

7월 첫 주부터 둘째 주는 지난해보다 올해, 일본행 승객이 더 많습니다.

셋째 주에 분위기가 반전되더니, 넷째 주부터는 승객 수가 뚝 떨어집니다.

8월 첫 주에 들어선 승객이 12만 5천여 명까지 줄어 지난해와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여행객 감소세는 수도인 도쿄가 아니라 관광이 주목적인 일본 지방 도시에서 두드러졌습니다.

일본의 휴양지인 오키나와로 향하는 항공편의 탑승구입니다.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탑승률은 70%에 그치고 있습니다.

간사이, 오이타, 미야자키 등 관광지 공항으로 출국하는 인원은 지난해의 70~80%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항공사들의 노선 축소가 본격화하는 이달 하순부터는 승객이 더 빠르게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런 가운데 어제(4일) 인천공항 이용객은 개장 이래 가장 많은 23만 3천여 명을 기록해, 일본 여행 수요가 동남아 등 다른 국가들로 분산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