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족문학에 활력을”…민족문학연구회 15일 창립식
입력 2019.08.12 (14:24) 수정 2019.08.12 (14:36) 문화
“민족문학에 활력을”…민족문학연구회 15일 창립식
3·1혁명 100돌이 되는 의미 있는 해를 맞아 그동안 다소 침체된 경향을 보인 민족문학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뜻을 같이하는 문학인들이 민족문학연구회를 창립합니다.

민족문학연구회 창립준비위원회는 광복절인 8월 15일 문학인 150여 명이 모여 창립총회를 연 뒤 오후 3시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창립식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족문학연구회는 한국 근현대 민족문학 조사·연구와 자료 발굴, 일제강점기 항일·친일문학 연구, 분단시대의 남·북·해외 민족문학 조사·연구, 통일시대를 예비하는 창작활동 등을 주요 사업으로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문학계의 일제 잔재와 친일문인 기념사업 철폐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우리 근현대 문학의 질곡을 끊어내고 역사 정의 실현의 길에 이바지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다양한 실천사업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구회는 창립식에 앞서 항일 독립투쟁에 앞장선 선열들을 기리는 시집을 발간하고, 광복절 오전 10시 서울 효창원 백범 김구 선생 묘소에서 헌정식도 열 예정입니다.

민족문학연구회가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 첫 권으로 펴낸 '독립운동의 접두사'에는 시인 50명이 창작한 독립투사 50명에 대한 헌시가 실려 있습니다. 민족문학연구회는 앞으로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을 계속 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민족문학에 활력을”…민족문학연구회 15일 창립식
    • 입력 2019.08.12 (14:24)
    • 수정 2019.08.12 (14:36)
    문화
“민족문학에 활력을”…민족문학연구회 15일 창립식
3·1혁명 100돌이 되는 의미 있는 해를 맞아 그동안 다소 침체된 경향을 보인 민족문학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뜻을 같이하는 문학인들이 민족문학연구회를 창립합니다.

민족문학연구회 창립준비위원회는 광복절인 8월 15일 문학인 150여 명이 모여 창립총회를 연 뒤 오후 3시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창립식을 진행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족문학연구회는 한국 근현대 민족문학 조사·연구와 자료 발굴, 일제강점기 항일·친일문학 연구, 분단시대의 남·북·해외 민족문학 조사·연구, 통일시대를 예비하는 창작활동 등을 주요 사업으로 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더불어 문학계의 일제 잔재와 친일문인 기념사업 철폐운동을 전개함으로써 우리 근현대 문학의 질곡을 끊어내고 역사 정의 실현의 길에 이바지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다양한 실천사업도 구상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구회는 창립식에 앞서 항일 독립투쟁에 앞장선 선열들을 기리는 시집을 발간하고, 광복절 오전 10시 서울 효창원 백범 김구 선생 묘소에서 헌정식도 열 예정입니다.

민족문학연구회가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 첫 권으로 펴낸 '독립운동의 접두사'에는 시인 50명이 창작한 독립투사 50명에 대한 헌시가 실려 있습니다. 민족문학연구회는 앞으로 '독립운동가 기림 시선'을 계속 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