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 “업체·소비자·보험사 윈윈”
입력 2019.08.13 (14:18) 수정 2019.08.13 (14:19) 정치
민주당,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 “업체·소비자·보험사 윈윈”
더불어민주당이 오늘(13일) 자동차부품산업의 거래 환경 개선, 부품산업 강화를 위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 민생협약식'을 열었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해 "자동차 인증부품활성화는 부품업체는 물론이고 소비자와 보험회사까지 모두가 윈윈하는 대표적인 상생사례"라며 "오늘 당정청 을지로민생연석회의에서 6대 민생현안에 자동차부품산업을 포함시켜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를 막는 장애요인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자동차 정비를 하러 가서 부품값을 합치면 자동차값의 두 배라는 말도 있었다"며 "과거에 갑의 횡포가 심했는데 이번 민생연석회의에서 인증부품 활성화를 통해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진 민생연석회의에서 김남근 경제민주화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완성차업체가 전속거래제도를 이용해 부품업체로부터는 헐값으로 부품을 납품받고, 정비업체에게는 고가로 부품을 팔아 왔다"며 "이렇다보니 소비자, 보험업계, 부품업체가 모두 다 손해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늘 협약식 통해 국가가 인증한 대체부품, 가격이 반값인 부품을 사용해 자동차를 수리할 수 있게 됐다"며 "부품업체와 정비업체가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직거래 구조가 만들어지고, 이를 통해 부품산업이 육성됐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부품 직거래 박람회, 토론회 등을 통해 인증부품을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 “업체·소비자·보험사 윈윈”
    • 입력 2019.08.13 (14:18)
    • 수정 2019.08.13 (14:19)
    정치
민주당,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 협약식 “업체·소비자·보험사 윈윈”
더불어민주당이 오늘(13일) 자동차부품산업의 거래 환경 개선, 부품산업 강화를 위해 '자동차 인증대체부품 활성화 민생협약식'을 열었습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오늘 국회에서 열린 협약식에 참석해 "자동차 인증부품활성화는 부품업체는 물론이고 소비자와 보험회사까지 모두가 윈윈하는 대표적인 상생사례"라며 "오늘 당정청 을지로민생연석회의에서 6대 민생현안에 자동차부품산업을 포함시켜 자동차 인증부품 활성화를 막는 장애요인을 점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자동차 정비를 하러 가서 부품값을 합치면 자동차값의 두 배라는 말도 있었다"며 "과거에 갑의 횡포가 심했는데 이번 민생연석회의에서 인증부품 활성화를 통해 좋은 성과를 이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진 민생연석회의에서 김남근 경제민주화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지금까지는 완성차업체가 전속거래제도를 이용해 부품업체로부터는 헐값으로 부품을 납품받고, 정비업체에게는 고가로 부품을 팔아 왔다"며 "이렇다보니 소비자, 보험업계, 부품업체가 모두 다 손해를 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오늘 협약식 통해 국가가 인증한 대체부품, 가격이 반값인 부품을 사용해 자동차를 수리할 수 있게 됐다"며 "부품업체와 정비업체가 직접 거래할 수 있는 직거래 구조가 만들어지고, 이를 통해 부품산업이 육성됐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부품 직거래 박람회, 토론회 등을 통해 인증부품을 소비자에게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