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김좌진의 비서, 김원봉의 동지…‘그들은 밀정이었다’
입력 2019.08.13 (21:38) 수정 2019.08.13 (21:41)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김좌진의 비서, 김원봉의 동지…‘그들은 밀정이었다’
동영상영역 끝
대한 독립운동의 거목들의 주변에는 늘 밀정의 그림자가 따라붙었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고 그 이듬해인 1920년, 김좌진 장군은 청산리 일대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뒀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일본 기밀문서, 김좌진 36세 총사령관, 특기는 검술, 사격, 유도, 승마, 신장은 6척 1촌이고, 얼굴은 타원형이다.

이장녕, 이범석 선생 등 독립군 간부들의 개인별 특징까지 상세히 적혀 있습니다.

특기와 외모, 직책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습니다.

핵심 간부가 아니면 알기 힘든 내용, 동지들의 비밀 정보를 일제에 밀고한 사람은 누굴까, 문서 앞에 선명히 쓰여진 이름 '이정', 김좌진 장군의 막빈, 즉 비서로 현재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아 독립유공자가 돼 있습니다.

1924년 작성된 문건으로 이정은 청산리 전투 4년 만에 밀정이 된 겁니다.

문서는 총 57장으로 군자금 모금 과정과 독립군의 향후 계획 등 내부 기밀 정보가 낱낱이 담겨있습니다.

의열단을 조직해 항일 무장투쟁에 앞장선 약산 김원봉 선생, 1926년 작성된 일본 기밀문서입니다.

"의열단 단장 김원봉과 함께 한구로 왔고, 김원봉은 북경을 거쳐 광둥으로 향했다."

사무실 위치는 물론 행적 하나하나 철저히 비밀이었던 의열단의 내부 정보가 누출됐습니다.

"상해 프랑스 조계 31공학에서 의열단 총회가 개최될 것이다. 참석자는 40~50명이다."

문서에 적힌 밀고자는 의열단원 김호, 본명 김재영으로 의열단과 청년동맹회에 참여한 공로로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습니다.

김원봉 선생의 후손은 의열단 동지가 밀정이었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습니다.

부실한 서훈 심사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면서 가짜 독립유공자를 둘러싼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반병률/한국외대 사학과 교수 : "보훈처에서 이걸 발굴한 사람들의 경우도 아주 치밀하게 해서 구별해야 하는데 구별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이중적으로 서훈을 준다거나 또 한 사람한테 막 다 여러 사람인 양 뭉뚱그려서 짜깁기가 된 경우도 있고.."]

국가보훈처는 독립유공자들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진행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자막뉴스] 김좌진의 비서, 김원봉의 동지…‘그들은 밀정이었다’
    • 입력 2019.08.13 (21:38)
    • 수정 2019.08.13 (21:41)
    자막뉴스
[자막뉴스] 김좌진의 비서, 김원봉의 동지…‘그들은 밀정이었다’
대한 독립운동의 거목들의 주변에는 늘 밀정의 그림자가 따라붙었습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되고 그 이듬해인 1920년, 김좌진 장군은 청산리 일대에서 일본군을 상대로 대승을 거뒀습니다.

취재진이 입수한 일본 기밀문서, 김좌진 36세 총사령관, 특기는 검술, 사격, 유도, 승마, 신장은 6척 1촌이고, 얼굴은 타원형이다.

이장녕, 이범석 선생 등 독립군 간부들의 개인별 특징까지 상세히 적혀 있습니다.

특기와 외모, 직책까지 일목요연하게 정리돼 있습니다.

핵심 간부가 아니면 알기 힘든 내용, 동지들의 비밀 정보를 일제에 밀고한 사람은 누굴까, 문서 앞에 선명히 쓰여진 이름 '이정', 김좌진 장군의 막빈, 즉 비서로 현재 건국훈장 독립장을 받아 독립유공자가 돼 있습니다.

1924년 작성된 문건으로 이정은 청산리 전투 4년 만에 밀정이 된 겁니다.

문서는 총 57장으로 군자금 모금 과정과 독립군의 향후 계획 등 내부 기밀 정보가 낱낱이 담겨있습니다.

의열단을 조직해 항일 무장투쟁에 앞장선 약산 김원봉 선생, 1926년 작성된 일본 기밀문서입니다.

"의열단 단장 김원봉과 함께 한구로 왔고, 김원봉은 북경을 거쳐 광둥으로 향했다."

사무실 위치는 물론 행적 하나하나 철저히 비밀이었던 의열단의 내부 정보가 누출됐습니다.

"상해 프랑스 조계 31공학에서 의열단 총회가 개최될 것이다. 참석자는 40~50명이다."

문서에 적힌 밀고자는 의열단원 김호, 본명 김재영으로 의열단과 청년동맹회에 참여한 공로로 건국훈장 애족장을 받았습니다.

김원봉 선생의 후손은 의열단 동지가 밀정이었다는 사실에 크게 놀랐습니다.

부실한 서훈 심사에 대한 지적이 잇따르면서 가짜 독립유공자를 둘러싼 논란은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반병률/한국외대 사학과 교수 : "보훈처에서 이걸 발굴한 사람들의 경우도 아주 치밀하게 해서 구별해야 하는데 구별하지 않는 경우가 많아요. 이중적으로 서훈을 준다거나 또 한 사람한테 막 다 여러 사람인 양 뭉뚱그려서 짜깁기가 된 경우도 있고.."]

국가보훈처는 독립유공자들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가 진행 중이라는 원론적인 답변만 전해왔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