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딱이’와 ‘거포’의 흥미로운 타율 경쟁
입력 2019.08.13 (21:48) 수정 2019.08.13 (21:5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똑딱이’와 ‘거포’의 흥미로운 타율 경쟁
동영상영역 끝
[앵커]

똑딱이와 거포가 프로야구 타격왕 경쟁을 펼친다면 누가 유리할까요?

단타 위주의 똑딱이 타자 박민우와 프로 2년차 거포 강백호가 펼치는 1,2위 타이틀 경쟁이 흥미롭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속 157.4km로 올 시즌 KBO리그 최고 구속 보유자인 SK의 산체스.

내년 메이저리그 복귀 가능성이 있는 산체스가 KT 강백호와 NC 박민우를 정확하게 평가했습니다.

[산체스/SK : "강백호는 홈런 타자다. 파워가 있다. 박민우는 직선타를 치는 타자다. 발도 빠르고 서로 유형이 다르다."]

현재 타율 경쟁에서 박민우가 3할 4푼 3리로 1위, 강백호가 3할 4푼으로 2위.

간발의 차인 타율 경쟁은 이처럼 두 선수의 타격 유형이 완전히 달라 더욱 흥미롭습니다.

데뷔 7년 차에 한 시즌 최다 홈런이 5개인 박민우는 올 시즌도 단 한 개만 넘겼을 정도로 전형적인 '똑딱이' 타자입니다.

선구안과 맞히는 능력이 뛰어난데다 타석에서 파울 타구에 대비한 다리 보호대를 차지않아 또 한 번 눈길을 끕니다.

[박민우/NC : "다치니까 차라고 하는데, 저는 그걸(다리 보호대) 차면 타석에서 모든 신경이 거기로 갑니다. 너무 불편해서 저는 안 찹니다."]

지난해 29개의 아치로 고졸 신인 최다 홈런을 기록한 '거포' 강백호에게도 기회가 왔습니다.

손바닥 부상에서 복귀한 후 이틀 만에 홈런 2개를 몰아치는 등 빠르게 타격감을 회복하며 타율 경쟁에 가세했습니다

[강백호/KT : "저희 팀이 먼저 5강에 들어가는 게 목표이기 때문에 제가 (타율 1위) 못하더라도 팀이 이길 수만 있다면 그게 더 좋습니다."]

나란히 데뷔 첫 타이틀에 도전하는 박민우와 강백호의 타율 경쟁.

돌아온 NC 양의지가 규정 타석을 채우고, 두산 페르난데스와 키움 이정후까지 합류한다면 더더욱 치열해집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똑딱이’와 ‘거포’의 흥미로운 타율 경쟁
    • 입력 2019.08.13 (21:48)
    • 수정 2019.08.13 (21:55)
    뉴스 9
‘똑딱이’와 ‘거포’의 흥미로운 타율 경쟁
[앵커]

똑딱이와 거포가 프로야구 타격왕 경쟁을 펼친다면 누가 유리할까요?

단타 위주의 똑딱이 타자 박민우와 프로 2년차 거포 강백호가 펼치는 1,2위 타이틀 경쟁이 흥미롭습니다.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속 157.4km로 올 시즌 KBO리그 최고 구속 보유자인 SK의 산체스.

내년 메이저리그 복귀 가능성이 있는 산체스가 KT 강백호와 NC 박민우를 정확하게 평가했습니다.

[산체스/SK : "강백호는 홈런 타자다. 파워가 있다. 박민우는 직선타를 치는 타자다. 발도 빠르고 서로 유형이 다르다."]

현재 타율 경쟁에서 박민우가 3할 4푼 3리로 1위, 강백호가 3할 4푼으로 2위.

간발의 차인 타율 경쟁은 이처럼 두 선수의 타격 유형이 완전히 달라 더욱 흥미롭습니다.

데뷔 7년 차에 한 시즌 최다 홈런이 5개인 박민우는 올 시즌도 단 한 개만 넘겼을 정도로 전형적인 '똑딱이' 타자입니다.

선구안과 맞히는 능력이 뛰어난데다 타석에서 파울 타구에 대비한 다리 보호대를 차지않아 또 한 번 눈길을 끕니다.

[박민우/NC : "다치니까 차라고 하는데, 저는 그걸(다리 보호대) 차면 타석에서 모든 신경이 거기로 갑니다. 너무 불편해서 저는 안 찹니다."]

지난해 29개의 아치로 고졸 신인 최다 홈런을 기록한 '거포' 강백호에게도 기회가 왔습니다.

손바닥 부상에서 복귀한 후 이틀 만에 홈런 2개를 몰아치는 등 빠르게 타격감을 회복하며 타율 경쟁에 가세했습니다

[강백호/KT : "저희 팀이 먼저 5강에 들어가는 게 목표이기 때문에 제가 (타율 1위) 못하더라도 팀이 이길 수만 있다면 그게 더 좋습니다."]

나란히 데뷔 첫 타이틀에 도전하는 박민우와 강백호의 타율 경쟁.

돌아온 NC 양의지가 규정 타석을 채우고, 두산 페르난데스와 키움 이정후까지 합류한다면 더더욱 치열해집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