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김기춘·김장수·김관진 등 오늘 1심 선고
입력 2019.08.14 (01:02) 수정 2019.08.14 (01:05) 사회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김기춘·김장수·김관진 등 오늘 1심 선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를 보고받은 시간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에 대한 1심 선고가 오늘(14일) 내려집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오늘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과 김장수·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 등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엽니다.

앞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김기춘 전 실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김장수 전 실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김관진 전 실장에게는 징역 2년을, 윤 전 행정관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을 각각 구형했습니다.

김 전 실장 등은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첫 유선보고를 받은 시각, 서면보고를 받은 횟수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과 김장수 전 실장 간 첫 전화 보고가 이뤄진 시각이 오전 10시 15분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그보다 늦은 10시 22분으로 파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김기춘·김장수·김관진 등 오늘 1심 선고
    • 입력 2019.08.14 (01:02)
    • 수정 2019.08.14 (01:05)
    사회
‘세월호 보고시간 조작’ 김기춘·김장수·김관진 등 오늘 1심 선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를 보고받은 시간을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에 대한 1심 선고가 오늘(14일) 내려집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오늘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실장과 김장수·김관진 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윤전추 전 청와대 행정관 등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엽니다.

앞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김기춘 전 실장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김장수 전 실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을, 김관진 전 실장에게는 징역 2년을, 윤 전 행정관에게는 징역 1년 6개월을 각각 구형했습니다.

김 전 실장 등은 박 전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첫 유선보고를 받은 시각, 서면보고를 받은 횟수 등을 사실과 다르게 적어 국회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당시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과 김장수 전 실장 간 첫 전화 보고가 이뤄진 시각이 오전 10시 15분이라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그보다 늦은 10시 22분으로 파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