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대표 비서실장 김도읍·대변인 김명연…황교안 “새로운 모멘텀 필요”
입력 2019.08.14 (09:37) 수정 2019.08.14 (14:05) 정치
한국당 대표 비서실장 김도읍·대변인 김명연…황교안 “새로운 모멘텀 필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비서실장과 당 대변인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당 대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을 김도읍 의원(재선·부산 북 강서을)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석 대변인은 민경욱 의원에서 김명연 의원(재선·경기 안산 단원갑)으로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또 당 대변인에 김성원 의원(초선·경기 동두천 연천)과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을 추가로 임명하기로 하고, 전희경 대변인은 유임됐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당 대변인의 경우, 기존 '2인 체제'로는 업무가 과다해 '4인 체제'로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당직 인사와 관련해 황 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변화를 통해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최근 지지율 하락 추세와 당 리더십 부재 등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자, 인적 쇄신에 나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 한국당 대표 비서실장 김도읍·대변인 김명연…황교안 “새로운 모멘텀 필요”
    • 입력 2019.08.14 (09:37)
    • 수정 2019.08.14 (14:05)
    정치
한국당 대표 비서실장 김도읍·대변인 김명연…황교안 “새로운 모멘텀 필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비서실장과 당 대변인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한국당은 오늘(14일) 보도자료를 내고, 당 대표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을 김도읍 의원(재선·부산 북 강서을)으로 교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석 대변인은 민경욱 의원에서 김명연 의원(재선·경기 안산 단원갑)으로 교체하기로 했습니다.

또 당 대변인에 김성원 의원(초선·경기 동두천 연천)과 이창수 충남도당 위원장을 추가로 임명하기로 하고, 전희경 대변인은 유임됐습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당 대변인의 경우, 기존 '2인 체제'로는 업무가 과다해 '4인 체제'로 가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당직 인사와 관련해 황 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당에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변화를 통해 새로운 모멘텀을 만들어가는 것이 필요하다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황 대표가 최근 지지율 하락 추세와 당 리더십 부재 등에 대한 비판이 잇따르자, 인적 쇄신에 나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