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아베, ‘노 재팬’ 의식?…“한일 민간교류는 계속돼야”
입력 2019.08.14 (13:39) 수정 2019.08.14 (13:44) 국제
아베, ‘노 재팬’ 의식?…“한일 민간교류는 계속돼야”
징용배상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선제적 경제보복으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악화하면서 민간차원 교류 중단도 잇따르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의 보도를 보면 부친 묘소 참배 등을 하기 위해 야마구치 현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어제 저녁 시모노세키 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식사를 함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마에다 신타로 시모노세키 시장이 자매도시인 부산시와의 민간부문 교류 사업을 설명하자 아베 총리는 "민민 즉 민간과 민간의 일은 민민 간에 하면 좋을 것"이라며 민간 차원의 교류를 장려하는 취지의 말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교도통신은 징용 배상 문제와 수출 규제 강화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얼어붙더라도 민간 교류는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 아베, ‘노 재팬’ 의식?…“한일 민간교류는 계속돼야”
    • 입력 2019.08.14 (13:39)
    • 수정 2019.08.14 (13:44)
    국제
아베, ‘노 재팬’ 의식?…“한일 민간교류는 계속돼야”
징용배상 문제를 둘러싼 일본의 선제적 경제보복으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악화하면서 민간차원 교류 중단도 잇따르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민간 교류는 계속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교도통신의 보도를 보면 부친 묘소 참배 등을 하기 위해 야마구치 현을 방문 중인 아베 총리는 어제 저녁 시모노세키 시에서 후원회 관계자들과 식사를 함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마에다 신타로 시모노세키 시장이 자매도시인 부산시와의 민간부문 교류 사업을 설명하자 아베 총리는 "민민 즉 민간과 민간의 일은 민민 간에 하면 좋을 것"이라며 민간 차원의 교류를 장려하는 취지의 말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교도통신은 징용 배상 문제와 수출 규제 강화로 한일 정부 간 관계가 얼어붙더라도 민간 교류는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