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문 대통령 위안부 관련 메시지에 항의…정부 “합의 위반한 바 없어”
입력 2019.08.14 (21:34) 수정 2019.08.14 (22:26) 정치
日, 문 대통령 위안부 관련 메시지에 항의…정부 “합의 위반한 바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위안부 문제를 국제 사회와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위안부 합의에 어긋난다는 취지로 항의의 뜻을 표명했습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외교채널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계기 우리 정상의 메시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 왔다"며, "이에 우리 측은 우리 정상의 메시지 중 위안부 합의를 위반한 내용은 없다고 일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러한 일측의 문제제기야 말로 양국관계의 안정적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위안부 문제는 전시 성폭력이라는 보편적 여성 인권의 문제로서 우리 정부는 피해자의 상처를 치유하고 존엄과 명예 회복을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의연하게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오늘(14일)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일본 교도통신은 "위안부 합의는 국제 사회에서 상대방에 대한 비판을 서로 자제하도록 하고 있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며 일본 측이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준수할 것을 우리 측에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 日, 문 대통령 위안부 관련 메시지에 항의…정부 “합의 위반한 바 없어”
    • 입력 2019.08.14 (21:34)
    • 수정 2019.08.14 (22:26)
    정치
日, 문 대통령 위안부 관련 메시지에 항의…정부 “합의 위반한 바 없어”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위안부 문제를 국제 사회와 공유해 나가겠다고 밝힌 데 대해, 일본 정부가 위안부 합의에 어긋난다는 취지로 항의의 뜻을 표명했습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가 외교채널을 통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계기 우리 정상의 메시지에 대해 문제를 제기해 왔다"며, "이에 우리 측은 우리 정상의 메시지 중 위안부 합의를 위반한 내용은 없다고 일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러한 일측의 문제제기야 말로 양국관계의 안정적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위안부 문제는 전시 성폭력이라는 보편적 여성 인권의 문제로서 우리 정부는 피해자의 상처를 치유하고 존엄과 명예 회복을 위해 가능한 모든 노력을 의연하게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인 오늘(14일) 문 대통령은 SNS를 통해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 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후 일본 교도통신은 "위안부 합의는 국제 사회에서 상대방에 대한 비판을 서로 자제하도록 하고 있다"는 일본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하며 일본 측이 지난 2015년 체결된 한일 위안부 합의를 준수할 것을 우리 측에 요구했다고 보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