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봉영화] 소외를 보는 유령 ‘밤의 문이 열린다’ 외
입력 2019.08.15 (07:33) 수정 2019.08.15 (08: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개봉영화] 소외를 보는 유령 ‘밤의 문이 열린다’ 외
동영상영역 끝
[앵커]

막바지 더위가 기승입니다.

이번 주에는 한국 공포 영화와 할리우드 액션 시리즈 신작이 더위를 피하려는 관객들을 찾아옵니다.

개봉영화 소식,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일이 없는 유령은 사라지지 않기 위해 왔던 길을 반대로 걷는다."]

공장 노동자 혜정은 어느 날 갑자기 유령이 된 자신을 발견합니다.

왜 이렇게 된 걸까, 영문을 모른 채 자신의 과거를 보게 됩니다.

이와 함께 각자의 사연을 지닌 소녀들이 혜정의 눈에 들어오고, 지친 삶에서 한 발 떨어진 주인공은 결국 현대사회의 소외와 마주합니다.

시대와 사회를 바라보는 신선한 시각을 평가 받아 지난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한 대학 영화학과에 전해지는 괴담.

["한 영화과 학생이 졸작으로 공포영화를 찍어요. 근데 그 감독이 만든 영화가 진짜 무서웠던 거예요. 심장마비로 죽고 그럴 정도로."]

귀신이 찍은 영화라는 소문이 전해지는 가운데 장편영화 연출 기회를 얻은 신인 감독이 이 사연을 추적합니다.

괴작의 연출자로 이름을 올린 한 남자를 찾아내지만.

["사람이 충고를 하면 들어."]

영화에 대한 영화로, 창작자가 평소 느끼는 공포를 극대화해 장르화한 솜씨가 눈에 띕니다.

또 '범죄도시' '극한직업'으로 유명한 배우 진선규의 밀도 높은 연기도 돋보입니다.

여름 대목을 겨냥해 선보인 분노의 질주 시리즈 신작입니다.

성격부터 일처리 방식까지 정반대인 두 주인공이 힘을 합쳐 사이보그 악당에 맞섭니다.

이야기의 논리는 중요할 게 없다는 듯 다양한 종류의 격투와 추격 장면을 공식에 맞춰 배치한 액션 영화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개봉영화] 소외를 보는 유령 ‘밤의 문이 열린다’ 외
    • 입력 2019.08.15 (07:33)
    • 수정 2019.08.15 (08:58)
    뉴스광장
[개봉영화] 소외를 보는 유령 ‘밤의 문이 열린다’ 외
[앵커]

막바지 더위가 기승입니다.

이번 주에는 한국 공포 영화와 할리우드 액션 시리즈 신작이 더위를 피하려는 관객들을 찾아옵니다.

개봉영화 소식, 송형국 기자입니다.

[리포트]

["내일이 없는 유령은 사라지지 않기 위해 왔던 길을 반대로 걷는다."]

공장 노동자 혜정은 어느 날 갑자기 유령이 된 자신을 발견합니다.

왜 이렇게 된 걸까, 영문을 모른 채 자신의 과거를 보게 됩니다.

이와 함께 각자의 사연을 지닌 소녀들이 혜정의 눈에 들어오고, 지친 삶에서 한 발 떨어진 주인공은 결국 현대사회의 소외와 마주합니다.

시대와 사회를 바라보는 신선한 시각을 평가 받아 지난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한 작품입니다.

한 대학 영화학과에 전해지는 괴담.

["한 영화과 학생이 졸작으로 공포영화를 찍어요. 근데 그 감독이 만든 영화가 진짜 무서웠던 거예요. 심장마비로 죽고 그럴 정도로."]

귀신이 찍은 영화라는 소문이 전해지는 가운데 장편영화 연출 기회를 얻은 신인 감독이 이 사연을 추적합니다.

괴작의 연출자로 이름을 올린 한 남자를 찾아내지만.

["사람이 충고를 하면 들어."]

영화에 대한 영화로, 창작자가 평소 느끼는 공포를 극대화해 장르화한 솜씨가 눈에 띕니다.

또 '범죄도시' '극한직업'으로 유명한 배우 진선규의 밀도 높은 연기도 돋보입니다.

여름 대목을 겨냥해 선보인 분노의 질주 시리즈 신작입니다.

성격부터 일처리 방식까지 정반대인 두 주인공이 힘을 합쳐 사이보그 악당에 맞섭니다.

이야기의 논리는 중요할 게 없다는 듯 다양한 종류의 격투와 추격 장면을 공식에 맞춰 배치한 액션 영화입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