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4주년 광복절…'NO 재팬' 확산
입력 2019.08.15 (22:04) 수정 2019.08.15 (22:57) 지역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74주년 광복절…'NO 재팬' 확산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느 해보다 더욱 뜻깊은
광복절 74돌 기념행사가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시민들은
애국지사들의 항일 정신을 기리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잇따라 동참했습니다.
안승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1 운동이 한창이던 때
익산 용안면에서
독립 만세운동을 조직한 김기동 선생.

김 선생은
6개월간 옥고를 치르며
일제에 저항했습니다.

백 년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

후손은 벅차오르는 감격을
억누를 수 없습니다.

[인터뷰]
김인석(고 김기동 유공자 조카)/완주군 고산면
"백 년이 넘도록 모르고 지내다가 뒤늦게라도…독립유공자 후손이 됐다는 것이 굉장히 감격스럽고 기쁘기 한이 없어요."


[이펙트1]
"대한민국, 만세!"


광복 74주년,
각계각층이 모여
항일지사들의 뜻을 기리고
독립의 가치를 되새깁니다.

전북지역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애국지사,
아흔 세 살의 이석규 선생도
아내와 자리를 빛냈습니다.

참석자들은
역사 왜곡에, 무역 보복을 일삼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노 재팬' 운동을 결의했습니다.

[인터뷰]
오영탁/광복회 전주지회장
"3·1 운동과 상해임시정부 백 주년을 맞이해서…저희들은 굉장히 의미가 깊고 새로운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시민들도
일본 정부의 반성을 촉구하는
문화제를 열고,

역사 왜곡과 경제 침략을
멈출 때까지
불매운동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임희진/전주시 서신동
"마음을 담아서 함께 할 수 있으면, 우리가 극복할 수 있는 건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우리 목소리를 우리가 직접 표현해야 하고, 보여야 하고. 기성세대뿐만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해줄 수 있는 이야기는 해주고."


3.1운동과
임시정부 백 주년을 맞아
'노 재팬' 운동은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 74주년 광복절…'NO 재팬' 확산
    • 입력 2019.08.15 (22:04)
    • 수정 2019.08.15 (22:57)
    지역뉴스(전주)
74주년 광복절…'NO 재팬' 확산
[앵커멘트]
어느 해보다 더욱 뜻깊은
광복절 74돌 기념행사가
곳곳에서 열렸습니다.
시민들은
애국지사들의 항일 정신을 기리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잇따라 동참했습니다.
안승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3·1 운동이 한창이던 때
익산 용안면에서
독립 만세운동을 조직한 김기동 선생.

김 선생은
6개월간 옥고를 치르며
일제에 저항했습니다.

백 년 만에 독립유공자로 선정.

후손은 벅차오르는 감격을
억누를 수 없습니다.

[인터뷰]
김인석(고 김기동 유공자 조카)/완주군 고산면
"백 년이 넘도록 모르고 지내다가 뒤늦게라도…독립유공자 후손이 됐다는 것이 굉장히 감격스럽고 기쁘기 한이 없어요."


[이펙트1]
"대한민국, 만세!"


광복 74주년,
각계각층이 모여
항일지사들의 뜻을 기리고
독립의 가치를 되새깁니다.

전북지역에서 유일하게
생존한 애국지사,
아흔 세 살의 이석규 선생도
아내와 자리를 빛냈습니다.

참석자들은
역사 왜곡에, 무역 보복을 일삼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노 재팬' 운동을 결의했습니다.

[인터뷰]
오영탁/광복회 전주지회장
"3·1 운동과 상해임시정부 백 주년을 맞이해서…저희들은 굉장히 의미가 깊고 새로운 각오가 되어 있습니다."


시민들도
일본 정부의 반성을 촉구하는
문화제를 열고,

역사 왜곡과 경제 침략을
멈출 때까지
불매운동을 다짐했습니다.

[인터뷰]
임희진/전주시 서신동
"마음을 담아서 함께 할 수 있으면, 우리가 극복할 수 있는 건 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우리 목소리를 우리가 직접 표현해야 하고, 보여야 하고. 기성세대뿐만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해줄 수 있는 이야기는 해주고."


3.1운동과
임시정부 백 주년을 맞아
'노 재팬' 운동은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안승길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