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금속 매립 폐기물 관리...미봉책 우려
입력 2019.08.15 (22:04) 수정 2019.08.15 (22:57) 지역뉴스(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중금속 매립 폐기물 관리...미봉책 우려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완주군이
불법 폐기물이 다량으로 묻힌
비봉면 매립장을
그대로 놔두고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불법 폐기물을
완전히 철거하지 않은 이상
침수출 유출 같은
환경 문제가 또 불거질 수 있어
미봉책이라는 지적을 낳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천14년부터
3년여 동안 불법 매립이 이뤄진
완주의 폐석산.


하수슬러지와 석탄재,
석회로 만든 고화토를 비롯한
불법 폐기물이 40만 톤 넘게 묻혔고,
페놀과 비소, 구리 등
인체에 해로운 중금속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완주군은
불법 매립한 폐기물을
완전히 철거할 계획이었지만,
관리를 강화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오염수와 빗물을 모아 처리하고,
매립장에 덮개를 덮고 균열을 막아
오염물을 차단하겠다는 겁니다.

강신영/완주군 환경과장[녹취]
이전하기에는 위치, 장소가 현실적으로 어렵고요. 이전하는 경우에는 환경 오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하지만,
33만 제곱미터 면적에
빗물을 막는 차수막을 설치한다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고,

지하수를 통해
새어나가는 침출수를 막겠다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환경공학 전문가(음성변조)[녹취]
옆으로 안 나온다고 해도 바닥으로도 나오는 거고 ,바닥으로 지하수가 들어오기도 하고..


완주군은
폐기물 분해까지
20여 년을 내다봤지만,
석회가 섞인 고화토 특성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분해가 늦어지면
비용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김강주/군산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인터뷰]
PH(산성도)가 아주 높기 때문에 석회를 뿌리게 되면 미생물의 활동성이 상당히 억제되고 아마 그것 때문에 유기물의 분해가 상당히 느려질 수..


완주군의 대책이
거센 비판을 의식한 미봉책 성격이 짙어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중금속 매립 폐기물 관리...미봉책 우려
    • 입력 2019.08.15 (22:04)
    • 수정 2019.08.15 (22:57)
    지역뉴스(전주)
중금속 매립 폐기물 관리...미봉책 우려
[앵커멘트]
완주군이
불법 폐기물이 다량으로 묻힌
비봉면 매립장을
그대로 놔두고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불법 폐기물을
완전히 철거하지 않은 이상
침수출 유출 같은
환경 문제가 또 불거질 수 있어
미봉책이라는 지적을 낳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천14년부터
3년여 동안 불법 매립이 이뤄진
완주의 폐석산.


하수슬러지와 석탄재,
석회로 만든 고화토를 비롯한
불법 폐기물이 40만 톤 넘게 묻혔고,
페놀과 비소, 구리 등
인체에 해로운 중금속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완주군은
불법 매립한 폐기물을
완전히 철거할 계획이었지만,
관리를 강화하는 쪽으로
입장을 바꿨습니다.

오염수와 빗물을 모아 처리하고,
매립장에 덮개를 덮고 균열을 막아
오염물을 차단하겠다는 겁니다.

강신영/완주군 환경과장[녹취]
이전하기에는 위치, 장소가 현실적으로 어렵고요. 이전하는 경우에는 환경 오염 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하지만,
33만 제곱미터 면적에
빗물을 막는 차수막을 설치한다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고,

지하수를 통해
새어나가는 침출수를 막겠다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환경공학 전문가(음성변조)[녹취]
옆으로 안 나온다고 해도 바닥으로도 나오는 거고 ,바닥으로 지하수가 들어오기도 하고..


완주군은
폐기물 분해까지
20여 년을 내다봤지만,
석회가 섞인 고화토 특성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지적입니다.

분해가 늦어지면
비용은 더 늘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김강주/군산대학교 환경공학과 교수[인터뷰]
PH(산성도)가 아주 높기 때문에 석회를 뿌리게 되면 미생물의 활동성이 상당히 억제되고 아마 그것 때문에 유기물의 분해가 상당히 느려질 수..


완주군의 대책이
거센 비판을 의식한 미봉책 성격이 짙어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