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립 정신으로 일본을 넘어서자"..."NO 아베" 물결
입력 2019.08.15 (22:40) 수정 2019.08.15 (22:43) 지역뉴스(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경축식이
오늘, 청주에서 열렸는데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복 74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기 위해
열린 경축식.

강당 안은
태극기의 물결로
가득 찼고,

[이펙트1]만세 만세~

한자리에 모인
천 여 명의 시민들은
독립의 그 날을 회상하며
만세를 외칩니다.

이시종지사[녹취]
"일제 침략이라는 비운의 역사를 거울삼아 일본을 앞서고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극복하는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는 뼈를 깎는 고민을 해야 합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항일운동을 펼친
고 박찬문 선생과
고 이천만 선생 등에게는
건국 포장과 대통령 표창이 추서되며
순국선열의 뜻을 기렸습니다.

특히,
서전서숙을 세우며 독립운동을 이끈
청주 출신 독립운동가
고 정순만 선생의 후손 20여 명이
해외에서 선생의 고향을 찾아
광복절의 의미를 더 했습니다.

[인터뷰]
러셀 모이/고 정순만 선생 외증손자
"나의 증조할아버지는 진정한 애국자였습니다." "이런 증조할아버지의 후손이라는 것에 정말 자부심을 느낍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수백 명의 시민은
거리로 나왔습니다.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을 조장하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드높였습니다.

신수민/청주시 금천동[인터뷰]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일본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힘을 보태고 싶은 생각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경제 전쟁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우뚝 선 대한민국을
한마음으로 외치는 하루였습니다.

KBS NEWS 이규명입니다.
  • "독립 정신으로 일본을 넘어서자"..."NO 아베" 물결
    • 입력 2019.08.15 (22:40)
    • 수정 2019.08.15 (22:43)
    지역뉴스(청주)
[앵커멘트]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경축식이
오늘, 청주에서 열렸는데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복 74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기 위해
열린 경축식.

강당 안은
태극기의 물결로
가득 찼고,

[이펙트1]만세 만세~

한자리에 모인
천 여 명의 시민들은
독립의 그 날을 회상하며
만세를 외칩니다.

이시종지사[녹취]
"일제 침략이라는 비운의 역사를 거울삼아 일본을 앞서고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극복하는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는 뼈를 깎는 고민을 해야 합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항일운동을 펼친
고 박찬문 선생과
고 이천만 선생 등에게는
건국 포장과 대통령 표창이 추서되며
순국선열의 뜻을 기렸습니다.

특히,
서전서숙을 세우며 독립운동을 이끈
청주 출신 독립운동가
고 정순만 선생의 후손 20여 명이
해외에서 선생의 고향을 찾아
광복절의 의미를 더 했습니다.

[인터뷰]
러셀 모이/고 정순만 선생 외증손자
"나의 증조할아버지는 진정한 애국자였습니다." "이런 증조할아버지의 후손이라는 것에 정말 자부심을 느낍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수백 명의 시민은
거리로 나왔습니다.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을 조장하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드높였습니다.

신수민/청주시 금천동[인터뷰]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일본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힘을 보태고 싶은 생각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경제 전쟁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우뚝 선 대한민국을
한마음으로 외치는 하루였습니다.

KBS NEWS 이규명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