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립 정신으로 일본을 넘어서자"..."NO 아베" 물결
입력 2019.08.15 (22:40) 수정 2019.08.15 (22:43) 지역뉴스(청주)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경축식이
오늘, 청주에서 열렸는데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복 74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기 위해
열린 경축식.

강당 안은
태극기의 물결로
가득 찼고,

[이펙트1]만세 만세~

한자리에 모인
천 여 명의 시민들은
독립의 그 날을 회상하며
만세를 외칩니다.

이시종지사[녹취]
"일제 침략이라는 비운의 역사를 거울삼아 일본을 앞서고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극복하는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는 뼈를 깎는 고민을 해야 합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항일운동을 펼친
고 박찬문 선생과
고 이천만 선생 등에게는
건국 포장과 대통령 표창이 추서되며
순국선열의 뜻을 기렸습니다.

특히,
서전서숙을 세우며 독립운동을 이끈
청주 출신 독립운동가
고 정순만 선생의 후손 20여 명이
해외에서 선생의 고향을 찾아
광복절의 의미를 더 했습니다.

[인터뷰]
러셀 모이/고 정순만 선생 외증손자
"나의 증조할아버지는 진정한 애국자였습니다." "이런 증조할아버지의 후손이라는 것에 정말 자부심을 느낍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수백 명의 시민은
거리로 나왔습니다.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을 조장하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드높였습니다.

신수민/청주시 금천동[인터뷰]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일본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힘을 보태고 싶은 생각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경제 전쟁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우뚝 선 대한민국을
한마음으로 외치는 하루였습니다.

KBS NEWS 이규명입니다.
  • "독립 정신으로 일본을 넘어서자"..."NO 아베" 물결
    • 입력 2019.08.15 (22:40)
    • 수정 2019.08.15 (22:43)
    지역뉴스(청주)
[앵커멘트]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경축식이
오늘, 청주에서 열렸는데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서도
시민들은 거리로 나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를
규탄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규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광복 74주년을 맞아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기 위해
열린 경축식.

강당 안은
태극기의 물결로
가득 찼고,

[이펙트1]만세 만세~

한자리에 모인
천 여 명의 시민들은
독립의 그 날을 회상하며
만세를 외칩니다.

이시종지사[녹취]
"일제 침략이라는 비운의 역사를 거울삼아 일본을 앞서고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극복하는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우리 모두는 뼈를 깎는 고민을 해야 합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항일운동을 펼친
고 박찬문 선생과
고 이천만 선생 등에게는
건국 포장과 대통령 표창이 추서되며
순국선열의 뜻을 기렸습니다.

특히,
서전서숙을 세우며 독립운동을 이끈
청주 출신 독립운동가
고 정순만 선생의 후손 20여 명이
해외에서 선생의 고향을 찾아
광복절의 의미를 더 했습니다.

[인터뷰]
러셀 모이/고 정순만 선생 외증손자
"나의 증조할아버지는 진정한 애국자였습니다." "이런 증조할아버지의 후손이라는 것에 정말 자부심을 느낍니다."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
수백 명의 시민은
거리로 나왔습니다.

경제 보복 조치로
한일 갈등을 조장하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드높였습니다.

신수민/청주시 금천동[인터뷰]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하지 않는 일본이 정말 문제라고 생각하고요. 힘을 보태고 싶은 생각에 참석하게 됐습니다.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로
경제 전쟁으로 치닫고 있는
한일 관계.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며
우뚝 선 대한민국을
한마음으로 외치는 하루였습니다.

KBS NEWS 이규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