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복 74주년…"치욕의 역사 잊지 말아야"
입력 2019.08.15 (23:21) 수정 2019.08.16 (10:2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광복 74주년…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일본 경제 도발로 한일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74주년 광복절을 맞았습니다. 어느 해보다 남다른 의미로 다가오는데요, 부산에서도 잊지 말아야 할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는 뜻깊은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굳게 다문 입, 꼭 쥔 두 손에 저고리를 입은 단발머리 소녀들. 부산을 비롯한 전국의 3D 프린팅 사용자 20여 명이 만든 150개의 '평화의 소녀상'입니다.

 황주선/3D 프린팅 동호회장[인터뷰]
 "국민들이 일제강점기 때의 정서(아픔)를 어떻게 하면 알 수 있을까 생각한 끝에 소녀상이라는 프로젝트를 가지고 전국 나눔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조금씩 다른 모양, 다른 색깔의 소녀상이지만, 소녀상들이 온몸으로 전하는 그 뜻은 한결같습니다.

 특히 광복절을 맞아 부모님과 함께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을 찾은 아이들에게 평화의 소녀상 나눔 행사는 그 자체가 역사 교육이 됩니다.

 김용민·김하랑/부산 남구[인터뷰]
 "피해를 입었던 위안부 할머니들이 잊혀지지 않도록, 오래오래 남을 수 있도록 집 책상 위에 놔두고 (계속 보려고 합니다.)"

 이밖에도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부산에서는 다양한 기념 행사가 열렸습니다.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1천 5백여 명이 참석한 광복절 경축식에서는 일제에 대한 저항 의식을 담은 창작 음악극이 선보였고, 용두산공원에서는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33차례 기념 타종을 하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 광복 74주년…"치욕의 역사 잊지 말아야"
    • 입력 2019.08.15 (23:21)
    • 수정 2019.08.16 (10:27)
    뉴스9(부산)
광복 74주년…
 [앵커멘트]

 일본 경제 도발로 한일 갈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74주년 광복절을 맞았습니다. 어느 해보다 남다른 의미로 다가오는데요, 부산에서도 잊지 말아야 할 우리 역사를 되돌아보는 뜻깊은 행사가 이어졌습니다.

 최지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굳게 다문 입, 꼭 쥔 두 손에 저고리를 입은 단발머리 소녀들. 부산을 비롯한 전국의 3D 프린팅 사용자 20여 명이 만든 150개의 '평화의 소녀상'입니다.

 황주선/3D 프린팅 동호회장[인터뷰]
 "국민들이 일제강점기 때의 정서(아픔)를 어떻게 하면 알 수 있을까 생각한 끝에 소녀상이라는 프로젝트를 가지고 전국 나눔 행사를 시작했습니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조금씩 다른 모양, 다른 색깔의 소녀상이지만, 소녀상들이 온몸으로 전하는 그 뜻은 한결같습니다.

 특히 광복절을 맞아 부모님과 함께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을 찾은 아이들에게 평화의 소녀상 나눔 행사는 그 자체가 역사 교육이 됩니다.

 김용민·김하랑/부산 남구[인터뷰]
 "피해를 입었던 위안부 할머니들이 잊혀지지 않도록, 오래오래 남을 수 있도록 집 책상 위에 놔두고 (계속 보려고 합니다.)"

 이밖에도 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부산에서는 다양한 기념 행사가 열렸습니다.

 독립유공자와 유족 등 1천 5백여 명이 참석한 광복절 경축식에서는 일제에 대한 저항 의식을 담은 창작 음악극이 선보였고, 용두산공원에서는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33차례 기념 타종을 하는 행사도 열렸습니다.

 KBS 뉴스 최지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