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프랑스·스페인 등 EU 6개국 난민 147명 분산 수용”
입력 2019.08.16 (00:42) 수정 2019.08.16 (00:46) 국제
“독일·프랑스·스페인 등 EU 6개국 난민 147명 분산 수용”
독일 등 유럽연합 6개국이 스페인 구호단체 구조선에 탄 난민 147명을 분산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주세페 콘테 총리는 이날 "프랑스, 독일, 루마니아, 포르투갈,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이 난민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혀왔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스페인 구호단체 구조선은 이달 초 세 차례에 걸쳐 리비아 연안에서 총 160명의 난민을 구조했습니다.

하지만 이탈리와 몰타 등 인접국이 모두 입항을 거부해 최초 구조 시점 기준으로 13일째 지중해 공해상에 머물렀습니다.

구조된 난민 가운데 여성과 어린이 등 일부는 의료 조치가 시급해 이탈리아로 먼저 옮겨졌고, 현재는 147명이 승선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독일·프랑스·스페인 등 EU 6개국 난민 147명 분산 수용”
    • 입력 2019.08.16 (00:42)
    • 수정 2019.08.16 (00:46)
    국제
“독일·프랑스·스페인 등 EU 6개국 난민 147명 분산 수용”
독일 등 유럽연합 6개국이 스페인 구호단체 구조선에 탄 난민 147명을 분산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주세페 콘테 총리는 이날 "프랑스, 독일, 루마니아, 포르투갈, 스페인, 룩셈부르크 등이 난민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혀왔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스페인 구호단체 구조선은 이달 초 세 차례에 걸쳐 리비아 연안에서 총 160명의 난민을 구조했습니다.

하지만 이탈리와 몰타 등 인접국이 모두 입항을 거부해 최초 구조 시점 기준으로 13일째 지중해 공해상에 머물렀습니다.

구조된 난민 가운데 여성과 어린이 등 일부는 의료 조치가 시급해 이탈리아로 먼저 옮겨졌고, 현재는 147명이 승선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