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 총리 “독일 정부, 홀로코스트 생존자 추가 지원”
입력 2019.08.16 (02:54) 수정 2019.08.16 (03:27) 국제
이스라엘 총리 “독일 정부, 홀로코스트 생존자 추가 지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들에게 독일 정부가 추가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독일 정부는 홀로코스트 생존자 수천 명에게 매달 수백 유로를 추가로 지원한다는 점을 알려왔다"며 "독일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텔에 사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는 약 22만 명으로 추정되며, 추가 지원금은 이스라엘 정부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달 초 외신은 독일이 홀로코스트 생존자가 사망하면 그 배우자에게 9개월간 연금을 지급하기로 대독유대인청구권회의와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독일은 2차 세계대전 당시 과거사를 꾸준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1952년 이후 홀로코스트 피해자들을 상대로 총 800억 달러를 지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트위터 캡처]
  • 이스라엘 총리 “독일 정부, 홀로코스트 생존자 추가 지원”
    • 입력 2019.08.16 (02:54)
    • 수정 2019.08.16 (03:27)
    국제
이스라엘 총리 “독일 정부, 홀로코스트 생존자 추가 지원”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들에게 독일 정부가 추가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독일 정부는 홀로코스트 생존자 수천 명에게 매달 수백 유로를 추가로 지원한다는 점을 알려왔다"며 "독일 정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텔에 사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는 약 22만 명으로 추정되며, 추가 지원금은 이스라엘 정부를 통해 제공될 예정입니다.

앞서 지난달 초 외신은 독일이 홀로코스트 생존자가 사망하면 그 배우자에게 9개월간 연금을 지급하기로 대독유대인청구권회의와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독일은 2차 세계대전 당시 과거사를 꾸준히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으며 1952년 이후 홀로코스트 피해자들을 상대로 총 800억 달러를 지급했습니다.

[사진 출처 : 트위터 캡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