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광장] 돌아온 ‘분노의 질주’…박스오피스 1위
입력 2019.08.16 (06:52) 수정 2019.08.16 (07:04)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문화광장] 돌아온 ‘분노의 질주’…박스오피스 1위
동영상영역 끝
8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극장가 여름 대전의 제2라운드가 시작됐습니다.

앞서 전반전은 한국 영화 '엑시트'가 강세였는데 이번에는 외화 '분노의 질주'가 그 자리를 꿰찼습니다.

액션 스타 '드웨인 존슨'이 '분노의 질주' 시리즈 9번째 작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14일 개봉한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는 첫날 관객 35만 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고 이틀째인 어제도 정상을 지키며 누적 관객 90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연 배우 드웨인 존슨은 자신의 SNS에 한글로 인삿말을 올려 화제를 더했습니다.

한편 박스오피스 2, 3위는 한국 영화 '봉오동 전투'와 '엑시트'가 각각 차지했는데요.

특히 '봉오동 전투'의 배급사는 어제 누적 관객 3백만 명 돌파 소식을 알리며 독립군의 승리를 그린 영화가 광복절에 이 같은 기록을 달성해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습니다.
문화광장 기사 더보기
  • [문화광장] 돌아온 ‘분노의 질주’…박스오피스 1위
    • 입력 2019.08.16 (06:52)
    • 수정 2019.08.16 (07:04)
    뉴스광장 1부
[문화광장] 돌아온 ‘분노의 질주’…박스오피스 1위
8월 중순에 접어들면서 극장가 여름 대전의 제2라운드가 시작됐습니다.

앞서 전반전은 한국 영화 '엑시트'가 강세였는데 이번에는 외화 '분노의 질주'가 그 자리를 꿰찼습니다.

액션 스타 '드웨인 존슨'이 '분노의 질주' 시리즈 9번째 작품으로 돌아왔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에 따르면 14일 개봉한 '분노의 질주 홉스 앤 쇼'는 첫날 관객 35만 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고 이틀째인 어제도 정상을 지키며 누적 관객 90만 명을 기록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주연 배우 드웨인 존슨은 자신의 SNS에 한글로 인삿말을 올려 화제를 더했습니다.

한편 박스오피스 2, 3위는 한국 영화 '봉오동 전투'와 '엑시트'가 각각 차지했는데요.

특히 '봉오동 전투'의 배급사는 어제 누적 관객 3백만 명 돌파 소식을 알리며 독립군의 승리를 그린 영화가 광복절에 이 같은 기록을 달성해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