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광복절 경축사 비난 “南과 다시 마주앉을 생각 없다”
입력 2019.08.16 (07:02) 수정 2019.08.16 (07: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북한, 광복절 경축사 비난 “南과 다시 마주앉을 생각 없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공개 비난했습니다.

대남기구 담화를 낸 건데, 남한과 더 이상 할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봄이 기자, 자세한 담화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조금 전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가 북한 매체를 통해 보도됐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어제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며, 남북관계를 언급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어, 현재 진행중인 한미연합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비난했습니다.

모두 북한을 괴멸시키려는 데 목적이 있다는 겁니다.

대변인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는 건 망상"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대남전담기구인 조평통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으로 신속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북한, 광복절 경축사 비난 “南과 다시 마주앉을 생각 없다”
    • 입력 2019.08.16 (07:02)
    • 수정 2019.08.16 (07:31)
    뉴스광장
북한, 광복절 경축사 비난 “南과 다시 마주앉을 생각 없다”
[앵커]

북한이 어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공개 비난했습니다.

대남기구 담화를 낸 건데, 남한과 더 이상 할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봄이 기자, 자세한 담화내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조금 전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가 북한 매체를 통해 보도됐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담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어제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며, 남북관계를 언급한 데 대한 반응입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어, 현재 진행중인 한미연합훈련과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을 비난했습니다.

모두 북한을 괴멸시키려는 데 목적이 있다는 겁니다.

대변인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는 건 망상" 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경축사가 나온 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대남전담기구인 조평통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내놓은 것은 이례적으로 신속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통일외교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