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우 내린 강릉에서 펜션 운영 모자 실종
입력 2019.08.16 (07:09) 수정 2019.08.16 (07:2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폭우 내린 강릉에서 펜션 운영 모자 실종
동영상영역 끝
10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가 내린 어제 강원도 강릉에서 펜션을 운영하던 모자가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강릉소방서는 어젯밤 9시쯤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에서 61살 조 모 씨와 조 씨의 아들, 2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60여 명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 폭우 내린 강릉에서 펜션 운영 모자 실종
    • 입력 2019.08.16 (07:09)
    • 수정 2019.08.16 (07:22)
    뉴스광장
폭우 내린 강릉에서 펜션 운영 모자 실종
100밀리미터가 넘는 폭우가 내린 어제 강원도 강릉에서 펜션을 운영하던 모자가 실종돼 경찰이 수색에 나섰습니다.

강릉소방서는 어젯밤 9시쯤 강원도 강릉시 왕산면에서 61살 조 모 씨와 조 씨의 아들, 2명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60여 명을 투입해 수색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