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공간 초월한 게임 즐겨요”…VR게임도 언제 어디서나
입력 2019.08.16 (07:30) 수정 2019.08.16 (07:4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시공간 초월한 게임 즐겨요”…VR게임도 언제 어디서나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가상 현실 게임까지 즐기는 시대가 됐습니다.

5G 통신 개막으로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서버에 접속해 바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요.

선점 경쟁도 치열합니다.

홍화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휴대용 VR기기를 착용하고 현실 같은 가상 현실에서 전 세계 사람들과 게임을 즐깁니다.

5G 통신 시대가 열리면서 이런 영화 속 장면은 더 이상 꿈이 아닙니다.

VR기기를 머리에 쓰고 허공에 대고 팔을 휘두릅니다.

가상현실 속 북을 두드리며 음악을 연주하고 공을 잡기도 합니다.

기존에는 VR게임을 하려면 콘텐츠를 저장하는 이런 큰 게임장비들이 필요했는데요.

이제는 이 VR기기 하나만 있어도 고사양의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해 데이터를 전송받는 이른바 스트리밍 방식으로 실시간 게임이 가능해졌기 때문입니다.

빨라진 5G 통신 덕분에 간단한 휴대용 게임 장비만 있으면 게임을 다운로드할 필요가 없습니다.

[최윤호/LG유플러스 VR 서비스담당 : "5G의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가 레이턴시(지연)를 줄일 수 있는 거거든요. 클라우드인지 아니면 제가 PC에서 하는 건지에 대한 차이점을 느끼기는 쉽지 않으실 겁니다."]

기기 간 연결선도 사라져 공간적인 제약도 없어졌습니다.

이처럼 통신망만 연결되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구글과 MS 등 글로벌 업체들도 경쟁적으로 스트리밍 게임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홍대식/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 "태블릿, 스마트폰, 노트북처럼 기기 제약 없이 어디서나 할 수 있으니 이용자들이 더 훨씬 더 쉽게 게임에 접근할 수 있을 겁니다. 먼저 개발하는 데가 굉장히 유리하니까 서로들 경쟁적으로 개발하게 되는 거죠."]

오는 2023년에는 세계 클라우드 게임 시장 규모가 약 3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시공간 초월한 게임 즐겨요”…VR게임도 언제 어디서나
    • 입력 2019.08.16 (07:30)
    • 수정 2019.08.16 (07:47)
    뉴스광장
“시공간 초월한 게임 즐겨요”…VR게임도 언제 어디서나
[앵커]

장소나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가상 현실 게임까지 즐기는 시대가 됐습니다.

5G 통신 개막으로 다운로드 받지 않아도 서버에 접속해 바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스트리밍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는데요.

선점 경쟁도 치열합니다.

홍화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휴대용 VR기기를 착용하고 현실 같은 가상 현실에서 전 세계 사람들과 게임을 즐깁니다.

5G 통신 시대가 열리면서 이런 영화 속 장면은 더 이상 꿈이 아닙니다.

VR기기를 머리에 쓰고 허공에 대고 팔을 휘두릅니다.

가상현실 속 북을 두드리며 음악을 연주하고 공을 잡기도 합니다.

기존에는 VR게임을 하려면 콘텐츠를 저장하는 이런 큰 게임장비들이 필요했는데요.

이제는 이 VR기기 하나만 있어도 고사양의 게임을 즐길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해 데이터를 전송받는 이른바 스트리밍 방식으로 실시간 게임이 가능해졌기 때문입니다.

빨라진 5G 통신 덕분에 간단한 휴대용 게임 장비만 있으면 게임을 다운로드할 필요가 없습니다.

[최윤호/LG유플러스 VR 서비스담당 : "5G의 가장 큰 특징 중의 하나가 레이턴시(지연)를 줄일 수 있는 거거든요. 클라우드인지 아니면 제가 PC에서 하는 건지에 대한 차이점을 느끼기는 쉽지 않으실 겁니다."]

기기 간 연결선도 사라져 공간적인 제약도 없어졌습니다.

이처럼 통신망만 연결되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게임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구글과 MS 등 글로벌 업체들도 경쟁적으로 스트리밍 게임 시장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홍대식/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 : "태블릿, 스마트폰, 노트북처럼 기기 제약 없이 어디서나 할 수 있으니 이용자들이 더 훨씬 더 쉽게 게임에 접근할 수 있을 겁니다. 먼저 개발하는 데가 굉장히 유리하니까 서로들 경쟁적으로 개발하게 되는 거죠."]

오는 2023년에는 세계 클라우드 게임 시장 규모가 약 3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