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문 대통령 경축사 비난…“다시 마주앉지 않을 것”
입력 2019.08.16 (09:31) 수정 2019.08.16 (13:08)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북한, 문 대통령 경축사 비난…“다시 마주앉지 않을 것”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오늘 대남기구 담화를 내고, '평화체제'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했습니다.

한미연합연습과 국방중기계획을 거론하면서 남측과 더는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며, 통일과 평화경제를 언급했는데, 이에 대한 반응을 내놓은 겁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말"이라면서, "지금 이 시각에도 한미군사연습이 진행되고 있는데 대화 분위기나 평화체제 같은 말을 꺼낼 수 있느냐"고 비난했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또,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도 거론했습니다.

중기계획에 언급된 대형수송함, 정밀유도탄 같은 무기 도입 계획이 모두 "북한을 괴멸시키려는 목적"이라는 겁니다.

북한은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연습이 끝나고 나면, 남북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을 거라는 기대도 일축했습니다.

대변인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는 망상은 접는 게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판문점 선언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남북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건 전적으로 남측의 책임이라고도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한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북한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낸 건 이례적으로 신속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 북한, 문 대통령 경축사 비난…“다시 마주앉지 않을 것”
    • 입력 2019.08.16 (09:31)
    • 수정 2019.08.16 (13:08)
    930뉴스
북한, 문 대통령 경축사 비난…“다시 마주앉지 않을 것”
[앵커]

북한이 오늘 대남기구 담화를 내고, '평화체제'를 언급한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비난했습니다.

한미연합연습과 국방중기계획을 거론하면서 남측과 더는 할 말도 없고,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윤봄이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대변인 명의의 담화를 내고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를 거세게 비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경축사에서 "최근 북한의 몇 차례 우려스러운 행동에도 불구하고 대화 분위기가 흔들리지 않았다"며, 통일과 평화경제를 언급했는데, 이에 대한 반응을 내놓은 겁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광복절과는 인연이 없는 말"이라면서, "지금 이 시각에도 한미군사연습이 진행되고 있는데 대화 분위기나 평화체제 같은 말을 꺼낼 수 있느냐"고 비난했습니다.

조평통 대변인은 또, 최근 국방부가 발표한 '국방중기계획'도 거론했습니다.

중기계획에 언급된 대형수송함, 정밀유도탄 같은 무기 도입 계획이 모두 "북한을 괴멸시키려는 목적"이라는 겁니다.

북한은 이달 말까지 진행되는 한미연합연습이 끝나고 나면, 남북 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을 거라는 기대도 일축했습니다.

대변인은 "이번 합동군사연습이 끝난 다음 저절로 대화국면이 찾아오리라는 망상은 접는 게 좋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남조선 당국자들과 더이상 할 말도 없으며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판문점 선언이 교착상태에 빠지고, 남북대화의 동력이 상실된 건 전적으로 남측의 책임이라고도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한지 만 하루도 되지 않아 북한이 강도 높은 비난 담화를 낸 건 이례적으로 신속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윤봄이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