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화문 밝힌 ‘NO 아베’ 촛불…“日 경제 침탈 규탄한다”
입력 2019.08.16 (09:39) 수정 2019.08.16 (10:09)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광화문 밝힌 ‘NO 아베’ 촛불…“日 경제 침탈 규탄한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광복 74돌을 맞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모여 아베 정권을 규탄했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침탈의 역사를 생생히 증언했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 아베'라고 쓰여진 촛불이 어두운 밤을 밝힙니다.

광복 74년, 여전히 사죄 없는 일본 정부를 비판하며 시민들은 다시 광장에 모였습니다.

주최측 추산 10만 명, 역사 왜곡과 경제 침탈을 규탄하는 한 명 한 명의 목소리가 큰 함성으로 울려 퍼졌습니다.

종일 비가 내렸던 광복절이었지만 집회는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무엇이 두려운가,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아흔이 넘은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는 시민 2천 명과 함께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섰습니다.

["하루속히 사죄하라! 양금덕이 왔다!"]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만 6천 명의 서명을 대사관 측은 끝내 받지 않았습니다.

진실을 가리는 일본을 향해 피해자들은 침략과 약탈의 역사를 생생히 증언했습니다.

[양금덕/강제 동원 피해자 : "(일본 미쓰비시 공장에서) 아주 생전에 없는 고생을 다하고 왔습니다. 화장실에서 조금만 늦게 와도 어디서 놀다 왔느냐고 발로 차고 때리고..."]

한편 현 정부를 비판하는 이른바 '태극기 집회'도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면서 작은 마찰이 생기기도 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 광화문 밝힌 ‘NO 아베’ 촛불…“日 경제 침탈 규탄한다”
    • 입력 2019.08.16 (09:39)
    • 수정 2019.08.16 (10:09)
    930뉴스
광화문 밝힌 ‘NO 아베’ 촛불…“日 경제 침탈 규탄한다”
[앵커]

광복 74돌을 맞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렸습니다.

궂은 날씨에도 많은 시민들이 모여 아베 정권을 규탄했고 강제동원 피해자들은 침탈의 역사를 생생히 증언했습니다.

황경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노 아베'라고 쓰여진 촛불이 어두운 밤을 밝힙니다.

광복 74년, 여전히 사죄 없는 일본 정부를 비판하며 시민들은 다시 광장에 모였습니다.

주최측 추산 10만 명, 역사 왜곡과 경제 침탈을 규탄하는 한 명 한 명의 목소리가 큰 함성으로 울려 퍼졌습니다.

종일 비가 내렸던 광복절이었지만 집회는 곳곳에서 이어졌습니다.

["무엇이 두려운가, 일본 정부는 사죄하라!"]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아흔이 넘은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는 시민 2천 명과 함께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섰습니다.

["하루속히 사죄하라! 양금덕이 왔다!"]

일본의 사죄를 촉구하는 만 6천 명의 서명을 대사관 측은 끝내 받지 않았습니다.

진실을 가리는 일본을 향해 피해자들은 침략과 약탈의 역사를 생생히 증언했습니다.

[양금덕/강제 동원 피해자 : "(일본 미쓰비시 공장에서) 아주 생전에 없는 고생을 다하고 왔습니다. 화장실에서 조금만 늦게 와도 어디서 놀다 왔느냐고 발로 차고 때리고..."]

한편 현 정부를 비판하는 이른바 '태극기 집회'도 광화문 일대에서 열리면서 작은 마찰이 생기기도 했지만, 큰 충돌은 없었습니다.

KBS 뉴스 황경주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