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완전 양식 참다랑어 치어의 대이동
입력 2019.08.16 (09:46) 수정 2019.08.16 (09:54)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일본, 완전 양식 참다랑어 치어의 대이동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양식 참다랑어의 알을 인공 부화시켜 태어난 치어를 천 900 km 떨어진 곳으로 옮기는 대규모 수송 작전이 펼쳐졌습니다.

[리포트]

호스를 통해 수조로 옮겨지는 완전 양식 참다랑어 치어 3천 마리.

오이타현을 출발해 천 900 km 떨어진 아오모리의 수족관으로 향합니다.

완전 양식 치어는 원래 사육이 어렵고 예민해 장거리 수송에서 모두 죽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그래서 준비한 것이 특수 수송 트럭입니다.

대형 수조와, 치어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를 갖추고 있습니다.

출발한 지 7시간.

치어의 배설물 등으로 물이 탁해지기 시작하자, 이동 중 일단 멈춰 물을 교체합니다.

수조에서 죽은 치어가 40마리 정도 발견됐습니다.

[기무라 마사루/수송 담당 : "(치어들이) 벽에 부딪쳐서 죽은 것 같습니다."]

출발한 지 31시간.

참다랑어의 본고장 아오모리현에 도착했습니다.

치어들이 수족관의 거대한 수조로 옮겨져 자유롭게 헤엄치기 시작합니다.

3천 마리 가운데 2천 900마리를 무사히 옮기는 데 성공했습니다.

수족관에서는 이 참다랑어를 통해 아오모리를 홍보하는 한편 보호를 위한 연구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 일본, 완전 양식 참다랑어 치어의 대이동
    • 입력 2019.08.16 (09:46)
    • 수정 2019.08.16 (09:54)
    930뉴스
일본, 완전 양식 참다랑어 치어의 대이동
[앵커]

양식 참다랑어의 알을 인공 부화시켜 태어난 치어를 천 900 km 떨어진 곳으로 옮기는 대규모 수송 작전이 펼쳐졌습니다.

[리포트]

호스를 통해 수조로 옮겨지는 완전 양식 참다랑어 치어 3천 마리.

오이타현을 출발해 천 900 km 떨어진 아오모리의 수족관으로 향합니다.

완전 양식 치어는 원래 사육이 어렵고 예민해 장거리 수송에서 모두 죽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었는데요.

그래서 준비한 것이 특수 수송 트럭입니다.

대형 수조와, 치어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니터를 갖추고 있습니다.

출발한 지 7시간.

치어의 배설물 등으로 물이 탁해지기 시작하자, 이동 중 일단 멈춰 물을 교체합니다.

수조에서 죽은 치어가 40마리 정도 발견됐습니다.

[기무라 마사루/수송 담당 : "(치어들이) 벽에 부딪쳐서 죽은 것 같습니다."]

출발한 지 31시간.

참다랑어의 본고장 아오모리현에 도착했습니다.

치어들이 수족관의 거대한 수조로 옮겨져 자유롭게 헤엄치기 시작합니다.

3천 마리 가운데 2천 900마리를 무사히 옮기는 데 성공했습니다.

수족관에서는 이 참다랑어를 통해 아오모리를 홍보하는 한편 보호를 위한 연구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