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영흥도 해상서 어패류 줍던 남성 4명 고립됐다가 구조
입력 2019.08.16 (09:55) 수정 2019.08.16 (10:17) 사회
인천 영흥도 해상서 어패류 줍던 남성 4명 고립됐다가 구조
인천 영흥도 인근 바다에서 어패류를 줍던 남성 4명이 갑자기 불어난 밀물에 고립됐다가 소방당국에 구조됐습니다.

인천 송도소방서에 따르면 오늘(16일) 오전 0시 59분쯤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길마섬 인근 해상에서 43살 A씨 등 남성 4명이 밀물에 고립됐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구조대원과 구조정을 투입해 신고 접수 40여분 만에 이들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밀물을 고려하지 않고 바다에 들어가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행락객들은 꼭 물때를 확인해 사고를 예방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인천송도소방서 제공]
  • 인천 영흥도 해상서 어패류 줍던 남성 4명 고립됐다가 구조
    • 입력 2019.08.16 (09:55)
    • 수정 2019.08.16 (10:17)
    사회
인천 영흥도 해상서 어패류 줍던 남성 4명 고립됐다가 구조
인천 영흥도 인근 바다에서 어패류를 줍던 남성 4명이 갑자기 불어난 밀물에 고립됐다가 소방당국에 구조됐습니다.

인천 송도소방서에 따르면 오늘(16일) 오전 0시 59분쯤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길마섬 인근 해상에서 43살 A씨 등 남성 4명이 밀물에 고립됐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구조대원과 구조정을 투입해 신고 접수 40여분 만에 이들을 모두 구조했습니다. 다행히 부상자는 없었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밀물을 고려하지 않고 바다에 들어가면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니 행락객들은 꼭 물때를 확인해 사고를 예방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인천송도소방서 제공]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