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 신항 일부 항로 수심 16m 못 미쳐 추가준설 시급
입력 2019.08.16 (10:28) 수정 2019.08.16 (10:34) 사회
인천 신항 일부 항로 수심 16m 못 미쳐 추가준설 시급
수백억 원을 들여 2년 전 준설을 한 인천신항 항로의 수심이 계획보다 최고 6m나 얕아 추가 준설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2016년 1월부터 2017년 7월까지 835억 원을 들여 인천신항의 제3항로(팔미도∼신항) 일부와 입항항로 3개 구역,출항항로 1개 구역에 대해 바다 밑바닥을 16m까지 파내는 준설작업을 했습니다.

그러나,지난해 말 발간된 해도를 보면,제4구역 등 신항 일부 항로의 수심은 계획보다 무려 6m나 얕은 10.3∼13.2m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따라,인천항발전협의회 등 항만업계는 일부 구간이라도 수심이 16m에 미치지 못하면 만2천TEU급 이상 대형선박 운항이 어렵다며 추가 준설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준설사업 예산이 부족해 항로 중심에서 폭 500m까지만 16m 수심을 확보하는 준설을 했다며,추가 준설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인천항 해양수리환경 조사용역이 끝나는 2021년 이후에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인천 신항 일부 항로 수심 16m 못 미쳐 추가준설 시급
    • 입력 2019.08.16 (10:28)
    • 수정 2019.08.16 (10:34)
    사회
인천 신항 일부 항로 수심 16m 못 미쳐 추가준설 시급
수백억 원을 들여 2년 전 준설을 한 인천신항 항로의 수심이 계획보다 최고 6m나 얕아 추가 준설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 2016년 1월부터 2017년 7월까지 835억 원을 들여 인천신항의 제3항로(팔미도∼신항) 일부와 입항항로 3개 구역,출항항로 1개 구역에 대해 바다 밑바닥을 16m까지 파내는 준설작업을 했습니다.

그러나,지난해 말 발간된 해도를 보면,제4구역 등 신항 일부 항로의 수심은 계획보다 무려 6m나 얕은 10.3∼13.2m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따라,인천항발전협의회 등 항만업계는 일부 구간이라도 수심이 16m에 미치지 못하면 만2천TEU급 이상 대형선박 운항이 어렵다며 추가 준설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인천지방해양수산청은준설사업 예산이 부족해 항로 중심에서 폭 500m까지만 16m 수심을 확보하는 준설을 했다며,추가 준설은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인천항 해양수리환경 조사용역이 끝나는 2021년 이후에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