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광교박물관, 일제 침략 특별전시회
입력 2019.08.16 (10:44) 수정 2019.08.16 (10:46) 사회
수원광교박물관, 일제 침략 특별전시회
수원광교박물관은 일제 강점기 일본의 침략과 수탈의 역사를 보여주는 특별전시회 '수상한 친절, 의도된 침략'을 12월 15일까지 엽니다.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이번 특별전시회는 일제강점기 식민지배 정책과 한반도 침략에 관한 역사를 조명합니다.

고(故) 사운 이종학(1927~2002) 선생이 기증한 일제강점기 관련 유물 150여 점이 전시됩니다.

서지학자이자 독도박물관 초대 관장을 역임한 고 이종학 선생은 수원출신으로, 평생에 걸쳐 수집한 사료를 수원광교박물관과 독도박물관에 기증한 바 있습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한일병합조약(1910년) 이후 일제가 우리나라를 침략하고 수탈한 상황과 일제 식민지배 정책에 맞서 싸웠던 선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조선을 강제로 병합한 것을 기념하는 총독부 관리들 모습을 담은 '병합기념 조선 사진첩', 일본이 조선의 관습·제도·일상생활 등을 기록한 '관습조사보고서', 일제 수탈 항구였던 '군산항' 쌀 반출 사진, 경성제국대학·평양중학교 사진이 공개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수원광교박물관, 일제 침략 특별전시회
    • 입력 2019.08.16 (10:44)
    • 수정 2019.08.16 (10:46)
    사회
수원광교박물관, 일제 침략 특별전시회
수원광교박물관은 일제 강점기 일본의 침략과 수탈의 역사를 보여주는 특별전시회 '수상한 친절, 의도된 침략'을 12월 15일까지 엽니다.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마련한 이번 특별전시회는 일제강점기 식민지배 정책과 한반도 침략에 관한 역사를 조명합니다.

고(故) 사운 이종학(1927~2002) 선생이 기증한 일제강점기 관련 유물 150여 점이 전시됩니다.

서지학자이자 독도박물관 초대 관장을 역임한 고 이종학 선생은 수원출신으로, 평생에 걸쳐 수집한 사료를 수원광교박물관과 독도박물관에 기증한 바 있습니다.

이번 특별전에서는 한일병합조약(1910년) 이후 일제가 우리나라를 침략하고 수탈한 상황과 일제 식민지배 정책에 맞서 싸웠던 선조들의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조선을 강제로 병합한 것을 기념하는 총독부 관리들 모습을 담은 '병합기념 조선 사진첩', 일본이 조선의 관습·제도·일상생활 등을 기록한 '관습조사보고서', 일제 수탈 항구였던 '군산항' 쌀 반출 사진, 경성제국대학·평양중학교 사진이 공개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