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홍콩 ‘송환법’ 시위
中 매체 “홍콩 시위 발생 후 748명 체포…경찰 177명 부상”
입력 2019.08.16 (10:52) 수정 2019.08.16 (11:02) 국제
中 매체 “홍콩 시위 발생 후 748명 체포…경찰 177명 부상”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면서 중국 당국의 무력 투입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들이 이번 시위 기간 시위 참가자 748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은 6월 9일 처음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불법 행위를 저지른 시위대 748명이 체포됐고, 이 중 115명이 기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홍콩 경찰 177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체포된 시위대의 연령은 1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하고, 홍콩 공항에서 경찰의 진입을 막은 사람들도 포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관영 중앙(CC)TV와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홍콩 명보(明報)와 동방일보(東方日報) 등 홍콩 주요 매체에 '홍콩은 참을 만큼 참았다'라는 제목의 전면 광고가 게재됐다고 전했습니다.

'홍콩에서 나고 자란 홍콩시민들'이란 광고주 명의로 게재된 이 광고에는 "홍콩 시위대의 불법 행위를 규탄한다"며 "홍콩시민이라면 이런 불법 행위를 더는 좌시하지 말고 들고 일어나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중국의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는 중국 당국의 무력 투입 가능성을 전망하는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펑파이는 "선전에 집결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 경찰은 헌법과 법률 수호를 목적으로 탄생한 조직"이라며 "폭력 범죄, 사회 혼란 행위, 테러 진압 등 무장 경찰이 담당하는 임무를 고려하면 홍콩 사태에 무장 경찰을 투입하는 것은 합리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중국 군대가 홍콩 사무에 개입하는 것이 타당한지와 관련해서는 "중국 기본법에 따르면 홍콩 정부의 요청이 있을 시 중국 정부는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과 협조해 사회 치안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中 매체 “홍콩 시위 발생 후 748명 체포…경찰 177명 부상”
    • 입력 2019.08.16 (10:52)
    • 수정 2019.08.16 (11:02)
    국제
中 매체 “홍콩 시위 발생 후 748명 체포…경찰 177명 부상”
홍콩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격화하면서 중국 당국의 무력 투입 가능성이 제기된 가운데 중국 관영 매체들이 이번 시위 기간 시위 참가자 748명이 체포됐다고 보도했습니다.

관영 신화통신은 6월 9일 처음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불법 행위를 저지른 시위대 748명이 체포됐고, 이 중 115명이 기소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홍콩 경찰 177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통신은 체포된 시위대의 연령은 10대부터 60대까지 다양하고, 홍콩 공항에서 경찰의 진입을 막은 사람들도 포함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관영 중앙(CC)TV와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홍콩 명보(明報)와 동방일보(東方日報) 등 홍콩 주요 매체에 '홍콩은 참을 만큼 참았다'라는 제목의 전면 광고가 게재됐다고 전했습니다.

'홍콩에서 나고 자란 홍콩시민들'이란 광고주 명의로 게재된 이 광고에는 "홍콩 시위대의 불법 행위를 규탄한다"며 "홍콩시민이라면 이런 불법 행위를 더는 좌시하지 말고 들고 일어나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중국의 인터넷 매체 펑파이(澎湃)는 중국 당국의 무력 투입 가능성을 전망하는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펑파이는 "선전에 집결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 경찰은 헌법과 법률 수호를 목적으로 탄생한 조직"이라며 "폭력 범죄, 사회 혼란 행위, 테러 진압 등 무장 경찰이 담당하는 임무를 고려하면 홍콩 사태에 무장 경찰을 투입하는 것은 합리적"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중국 군대가 홍콩 사무에 개입하는 것이 타당한지와 관련해서는 "중국 기본법에 따르면 홍콩 정부의 요청이 있을 시 중국 정부는 홍콩 주둔 인민해방군과 협조해 사회 치안을 유지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