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백색국가서 한국 제외
中,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 비판…“이웃국가 신뢰 얻어야”
입력 2019.08.16 (10:55) 수정 2019.08.16 (11:17) 국제
中,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 비판…“이웃국가 신뢰 얻어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어제(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이자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고 일부 의원들이 집단으로 참배하자 중국 정부가 성토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우리는 일본 측이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응한 데 주목하고 있다"면서 "이는 일부 일본 정계 인사들의 역사에 대한 잘못된 태도가 다시 반영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일본 측이 기존에 했던 약속을 성실히 지키고 실질적인 행동으로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 사회에 신뢰를 얻기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15일)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개인 자격으로 보냈습니다.

극우 의원들로 구성된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도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 中,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 비판…“이웃국가 신뢰 얻어야”
    • 입력 2019.08.16 (10:55)
    • 수정 2019.08.16 (11:17)
    국제
中, 아베 야스쿠니 공물 봉납 비판…“이웃국가 신뢰 얻어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어제(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이자 A급 전범들이 합사돼 있는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고 일부 의원들이 집단으로 참배하자 중국 정부가 성토하고 나섰습니다.

중국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우리는 일본 측이 야스쿠니 신사 문제에 대해 소극적으로 대응한 데 주목하고 있다"면서 "이는 일부 일본 정계 인사들의 역사에 대한 잘못된 태도가 다시 반영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일본 측이 기존에 했던 약속을 성실히 지키고 실질적인 행동으로 아시아 이웃 국가와 국제 사회에 신뢰를 얻기를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15일) 이나다 도모미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을 통해 야스쿠니신사에 '다마구시'(玉串·비쭈기나무 가지에 흰 종이를 단 것)라는 공물을 개인 자격으로 보냈습니다.

극우 의원들로 구성된 '다 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 50명도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