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친환경 요트 타고 대서양을…툰베리답네!
입력 2019.08.16 (10:51) 수정 2019.08.16 (11:21)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친환경 요트 타고 대서양을…툰베리답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스웨덴의 16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친환경 요트를 타고 약 2주간의 대서양 횡단에 나섰습니다.

당찬 10대의 의미있는 도전, 응원합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지난해 유엔 기후변화 회의에서 대책 없는 어른들을 꾸짖던 이 소녀.

[그레타 툰베리/환경운동가/UN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지난해 12월 : "여러분은 자녀를 세상 무엇보다도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우리 눈앞에서 우리의 미래를 훔쳐가고 있습니다."]

스웨덴의 16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지난 14일, 영국 플리머스 항구에서 작은 친환경 요트를 타고 대서양을 횡단하는 도전에 나섰습니다.

약 2주에 걸쳐 바다를 건너, 다음 달 유엔 기후 회의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 가 닿을 계획이라는데요.

배기가스를 대량 배출하는 교통수단을 피하려고 태양광 발전 패널과 수중 터빈이 있는 소형 요트 '말리지아 2호'를 선택했습니다.

툰베리는 항해에 나선 첫 소감으로 "뱃멀미를 할 것 같지만 잘 견뎌내겠다"며 투지를 드러냈습니다.
  • [지구촌 Talk] 친환경 요트 타고 대서양을…툰베리답네!
    • 입력 2019.08.16 (10:51)
    • 수정 2019.08.16 (11:21)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친환경 요트 타고 대서양을…툰베리답네!
[앵커]

스웨덴의 16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기후변화 대응을 촉구하기 위해 친환경 요트를 타고 약 2주간의 대서양 횡단에 나섰습니다.

당찬 10대의 의미있는 도전, 응원합니다!

<지구촌 톡>에서 함께 보시죠.

[리포트]

지난해 유엔 기후변화 회의에서 대책 없는 어른들을 꾸짖던 이 소녀.

[그레타 툰베리/환경운동가/UN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지난해 12월 : "여러분은 자녀를 세상 무엇보다도 사랑한다고 말하면서 우리 눈앞에서 우리의 미래를 훔쳐가고 있습니다."]

스웨덴의 16살 환경운동가 그레타 툰베리가 지난 14일, 영국 플리머스 항구에서 작은 친환경 요트를 타고 대서양을 횡단하는 도전에 나섰습니다.

약 2주에 걸쳐 바다를 건너, 다음 달 유엔 기후 회의가 열리는 미국 뉴욕에 가 닿을 계획이라는데요.

배기가스를 대량 배출하는 교통수단을 피하려고 태양광 발전 패널과 수중 터빈이 있는 소형 요트 '말리지아 2호'를 선택했습니다.

툰베리는 항해에 나선 첫 소감으로 "뱃멀미를 할 것 같지만 잘 견뎌내겠다"며 투지를 드러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