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오신환 “조국, 사회주의 혁명 추구하다 자본주의 재테크…눈부신 변신”
입력 2019.08.16 (11:33) 수정 2019.08.16 (11:40) 정치
오신환 “조국, 사회주의 혁명 추구하다 자본주의 재테크…눈부신 변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으로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적 재테크를 했다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특이하게도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자녀들이 사모펀드에 74억 5,500만 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취임한 지 두 달 뒤의 일이었다"며 "당시 신고재산이 56억 4천만 원인데, 전 재산보다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다 하니 무슨 돈으로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하기로 약정한 돈은 해당 사모펀드의 투자약정금 총액의 4분의 3에 달하는 금액"이라며 "이쯤 되면 조 후보 가족이 해당 펀드와 특수 관계에 있었던 게 아닌지 의문을 갖는 게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과 관련해선 "사노맹 활동으로 이미 실형을 선고받고 국가에 의해 복권 조치까지 된 마당에 조 후보자에게 용공 혐의를 다시 제기하는 것은 부적절한 색깔론"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조 후보자가 사회주의 계급 전쟁을 행동강령으로 내걸었던 사노맹 활동을 두고 경제민주화 운동이었다고 거짓말하는 것은 공직 후보자로서 몹시 부적절한 태도"라며 "혁명 전위조직을 표방했던 사노맹이 했던 사회주의 혁명운동은 경실련이나 참여연대 같은 시민단체들의 경제민주화 운동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왜 사회주의 혁명가로서 자신의 신념을 버리게 됐는지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사상검증이 아니라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국가 사법체계를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오신환 “조국, 사회주의 혁명 추구하다 자본주의 재테크…눈부신 변신”
    • 입력 2019.08.16 (11:33)
    • 수정 2019.08.16 (11:40)
    정치
오신환 “조국, 사회주의 혁명 추구하다 자본주의 재테크…눈부신 변신”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으로 사회주의 혁명을 추구하다가 사모펀드로 자본주의적 재테크를 했다니 눈부신 변신"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후보자는 특이하게도 사회주의 논란과 자본주의 논란을 동시에 일으킨 역대 최초의 장관 후보자"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의 배우자와 자녀들이 사모펀드에 74억 5,500만 원을 투자하기로 약정한 것은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취임한 지 두 달 뒤의 일이었다"며 "당시 신고재산이 56억 4천만 원인데, 전 재산보다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하기로 약정했다 하니 무슨 돈으로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하기로 약정한 돈은 해당 사모펀드의 투자약정금 총액의 4분의 3에 달하는 금액"이라며 "이쯤 되면 조 후보 가족이 해당 펀드와 특수 관계에 있었던 게 아닌지 의문을 갖는 게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의 국가보안법 위반 전력과 관련해선 "사노맹 활동으로 이미 실형을 선고받고 국가에 의해 복권 조치까지 된 마당에 조 후보자에게 용공 혐의를 다시 제기하는 것은 부적절한 색깔론"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조 후보자가 사회주의 계급 전쟁을 행동강령으로 내걸었던 사노맹 활동을 두고 경제민주화 운동이었다고 거짓말하는 것은 공직 후보자로서 몹시 부적절한 태도"라며 "혁명 전위조직을 표방했던 사노맹이 했던 사회주의 혁명운동은 경실련이나 참여연대 같은 시민단체들의 경제민주화 운동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왜 사회주의 혁명가로서 자신의 신념을 버리게 됐는지 국민에게 소상히 밝혀야 한다"며 "사상검증이 아니라 너무나 당연한 것이고, 국가 사법체계를 관장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이기 때문에 그렇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